사회
전문직 개인사업자의 16.3%가 한 달에 250만원도 채 벌지 못해
우장기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10-07 01:36:26
16%가 年 매출 3,000만원 미만... 경쟁 치열해져 소득 양극화 심화

[타임뉴스=우장기 기자] 변호사·회계사·변리사와 같은 전문직 개인사업자의 16.3%가 한 달에 250만원도 채 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가가치세 납부의무 면제 대상에 속할 정도로 형편이 녹록지 않은 셈이다. 오랜 시간과 많은 비용을 투입해 전문직 종사자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직군 간 소득 양극화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달 벌이 250만원..팔자 사나워지는 '士자' 전문직

변호사·회계사 등 개인 사업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홍일표 자유한국당 의원으로부터 입수한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변호사·변리사, 그리고 회계사 등 전문직 개인사업자(법인 제외)는 3만7,782명으로 이 가운데 16.3%(6,141명)의 연 매출액이 3,000만원 미만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우리나라 임금 근로자 평균 연봉(3,634만원)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연 매출액이 3,000만원 미만일 경우 2019년부터 부가가치세 납부의무 면제 대상에 해당하기도 한다.

직종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월평균 매출액이 200만원 미만이라고 신고한 전문직 개인사업자 수는 △건축사 2,829명 △변호사 1,129명 △법무사 992명 △세무사 714명 △회계사 152명 △감평사 128명 △변리사 123명 △관세사 74명으로 조사됐다. 

월평균 매출 250만원 미만 전문직은 지난 2014년 5,142명에서 2015년 4,609명으로 감소했다가 2016년 5,032명, 2017년 5,12

5명, 2018년 6,141명으로 계속 증가했다. 

이 집계에서 나타난 인원은 사업장 단위로 계산한 것이므로 월 250만원도 벌지 못한 전문직은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현상은 전문직 종사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업계 내 경쟁이 치열해진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전문직 개인사업자는 꾸준히 늘었다. 

2014년 3만1,528명, 2015년 3만3,319명, 2016년 3만5,108명, 2017년 3만6,480명, 2018년 3만7,782명으로 집계됐다. 전문직들은 2018년 1인당 연평균 2억3,671만원을 벌었는데 이 중 변리사가 5억3,034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변호사 4억2,084만원 △회계사 3억3,754만원 △관세사 3억610만원 △세무사 2억7,325만원 △법무사 1억6,511만원 △건축사 1억4,590만원 △감평사 7,791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홍 의원은 “전문직의 소득 양극화 현상은 전문직 종사자 수가 늘어나면서 전문직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며 “‘사’자 직업은 고소득이라는 등식은 이제 옛말이 됐다”고 말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