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은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완성”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0-08 16:42:00
허태정 대전시장이 8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과 지역인재채용 의무화는 ‘정책수혜의 지역 할당’이 아닌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완성’으로 이해하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8일 대전시청에서 23년 만에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된다면, 신·구도심 간 불균형 문제해결, 지역 내 혁신 역량과의 연계, 나아가 주변지역과의 혁신클러스터 구축이라는 ‘대전형 혁신도시’의 성공모델을 부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도시철도 2호선 ‘트램’과 대전 순환도로 교통망도 도시발전의 미래를 위한 필수적 기반시설"이라며 “트램이 전국 최초로 상용화됨을 감안해 도시교통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수 있도록 제도적·재정적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또한 허태정 시장은 “행정구역의 경계를 넘어 중부권 메갈로폴리스의 기반이 될 충청권 광역철도사업,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호남선 고속화 사업 등 광역교통체계 구축에도 국회 차원의 실질적인 지원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요청했다.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이은권·강훈식·박덕흠·김철민 의원·김석기·윤호중 의원은 국정감사 시작 전 대전・충남 혁신도시 100만 서명운동을 위해 시청사 2층에 마련된 서명대에서 서명에 동참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질의에서는 이은권·강훈식·김철민 의원 등이 혁신도시 지정 논리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충청권 차원의 대응을 주문했다.

또한 윤호중·김상훈·황희 의원은 공공기관 이전과 지역인재채용 의무화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구체적으로 ▲과학기술 기반의 혁신도시 건설로 국가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고, ▲수도권과 지방의 균형발전 실현(역내 불균형 발전 해소)과 ▲원도심 혁신도시 건설로 지역 균형발전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음을 강조하면서, 충청권 협력을 바탕으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