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은권 의원, 대전 혁신도시 지정 “중앙정부를 설득할 혁신전략 필요”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0-08 21:28:23
이은권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대전 중구)이 8일 대전시청에서 23년 만에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이은권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대전 중구)은 8일 대전시청에서 23년 만에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중앙정부를 설득할 혁신전략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대전의 최대현안은 여‧야를 막론하고 혁신도시지정이다. 이 의원도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법 개정, 관계부처 설득 등 전방위적으로 노력하고 있어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 지역의 기대감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은 상황이다.

지난 7월 11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에서 “15년 전 대전‧충남을 혁신도시 대상에서 뺀 것은 세종시가 있었고, 그 이전에 대덕연구단지, 정부 제2청사에 많은 공공기관이 갔기 때문으로 안다"며, “타 지방이나 중앙에서 볼 때 세종시도 충청권 아니냐는 시각이 있을 수 있고 대전‧충남 시‧도민들께서 피해의식을 가졌다는 건 인지하고 있으며 정부 여당 사이에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한바 있다.

이에 이 이원은 “이 말인즉 대전에 연구단지도 있고 정부3청사도 있고 세종시도 만들어줬는데, 뭘 더 바라냐? 라는 비아냥으로 생각된다"며 이낙연 총리의 답변이 부적절했음을 지적했다.

그동안 대전은 이러한 중앙정부의 입장과 관련하여 처음 지정요구 당시 소외론과 역차별성을 부각하며 지역 일자리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설파하는 것에만 치중한다는 지적이 많다. 전략은 없고 구호만 있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 이 의원의 지적이다.

또한, 문재인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데 이러한 정책의 성공을 위해서 대전혁신도시 지정이 어떠한 의미와 역할이 할 수 있는가 라는 이러한 부분에 대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이 의원은 대전시의 혁신전략을 제안했다. 첫째로 대전 배제이유였던 정부종합청사, 대덕특구, 그리고 세종시에 대해 배제사유의 불합리성에 대한 반박 논리가 객관적이고 수치화 되어 있지 않아 관련 대응책 마련을 요구했다.

대전은 20여 년 전에 내려온 정부종합청사, 40여년이 흐른 대덕특구가 과연 대전에 장밋빛 효과를 주었는지 국가균형발전에 어떠한 영향을 주고 있는지에 대한 고찰이 필요하다고 보는데 대전시는 이 부분에 대하여 연구가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예컨대 겉만 번지르르하고 속은 텅텅 비었는지 여타 혁신도시와 비교하여 대전이 받는 혜택이 상응하는지 그러한 평가와 연구가 있어야만 배제에 대한 반박논리가 합당하게 받아드려 지는 것이라고 강하게 질책했다. 그리고 지역에서의 역할, 이로 인한 인구유입의 효과와 일자리 창출, 관련 연구소와 기업의 유치 효과, 지방대학과의 연계는 어떻게 이루어지고, 서로 어떤 도움이 주고받는지 우리가 안고 있는 부담은 없는지 등에 대한 연구용역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세종시와 관련해서도 이제는 행정중심복합도시에서 세종특별자치시로 지위가 바뀜에 따라 대전과 세종의 관계가 달라졌다며, 세종이 자족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지금 대전이 어떤 혜택과 피해를 받고 있는지 인구와, 기관의 유출, 기업의 이전 그것이 대전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면밀한 분석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의원은 “막연하게 모든 것이 세종으로 가다보니 힘들다가 아니라 정확한 수치산출을 포함한 자료를 만들어 중앙정부에 건의를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러한 노력과 반박의 논리가 있어야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 요구가 지역 이기주의가 아니라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국정과제를 완성하기 위한 국가적 시대적 당면과제이고, 우리가 요구가 정당함을 인정하는 길"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 의원은 둘째로, 대전의 정체성을 세우고 대전을 브랜화 할 수 있는 혁신도시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행 혁신도시는 1단계로 지역발전을 선도하는 지역거점도시, 지역별 테마를 가진 개성 있는 특성화도시, 누구나 살고 싶은 친환경녹색도시, 학습과 창의적 교류가 활발한 교육문화도시 등 4가지 유형과 2단계로 ①부산 첨단해양 신산업 ②대구 첨단의료 융합산업 ③광주·전남 에너지 신산업 ④울산 친환경 에너지 ⑤강원 스마트 헬스케어 ⑥충북 태양광 에너지 ⑦전북 농생명 융합 ⑧경북 첨단자동차 ⑨경남 항공우주산업 ⑩제주 스마트 MICE으로 지정했다. 현재 대전은 이러이러한 특성과 여건이 조성되어 있으며 지금 지정된 혁신도시는 이러한 유형의 혁신도시 모델이 없으니 대전에 이러한 곳을 지정하여 주면 성공할 수 있고 그것이 바로 균형발전을 이루는 답이 될 수 있다는 논리를 개발하여 선제적 제안을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에 이 의원은 “대전은 꼭 혁신도시 지정이 이루어져하며 민·관 공동으로 범시민대책위원회에서 시민의 목소리를 모으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와 함께 대전시에서는 전문가와 함께 본 의원이 제안한 부분에 치밀한 계획을 세우고 실행을 준비하여야 한다"고 지적하며, 준비 없이는 성과도 성공도 있 수 없다며 대전시의 각고의 노력을 다시 강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