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슈퍼태풍' 하기비스...'온난화'로 뜨거워진 바다, 한반도 가을 태풍 강해졌다
김용직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10-08 22:26:08
'지구의 온난화로 인한.. 바다가 뜨거워졌기 때문이다.'

[타임뉴스=김용직 기자] 19호 태풍 '하기비스'가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현재 괌 북서쪽 해상에서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발달했고 이후에도 세력이 약해지지 않을 전망이다. 태풍은 오는 토요일(12일) 오전 북위 30 도선을 지난 뒤 방향을 북동쪽으로 급격히 틀어 일본 도쿄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하기비스'는 올 들어 발생한 태풍 가운데 규모와 강도 면에서 가장 위력적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는 이미 '하기비스'를 '카테고리 5'의 슈퍼태풍으로 분류했다. 중심 부근의 평균풍속은 초속 70m(시속 252km) 이상, 최성기의 강풍반경이 480km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이 정도면 한반도 전역이 영향권에 들 수 있다. 

가을이 무르익어야 할 10월에 역설적으로 가장 강한 '슈퍼태풍'이 북상하고 있는 것이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상륙하지 않더라도 간접 영향을 받을 수 있어 기상청도 주시하고 있다. 보통 태풍 하면 '상륙'을 떠올리는데 상륙을 했건 안 했건 태풍이 지나는 동안 우리나라 해상이나 육상 한 곳이라도 태풍특보가 내려지면 '영향' 태풍으로 분류된다. 

올해 태풍 영향, 평년 2배 이상 

특히 올해는 1959년 이후 60년만에 가장 많은, 7개의 태풍이 영향을 줬다. 지난 30년간 평년값을 보면 한 해 동안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은 3개 정도였으니 올해는 2배 이상인것이다. 과거에는 7, 8월을 합쳐서 2개 정도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줬고 6월이나 9월 이후는 적다. 그러나 올해는 유독 9월에 태풍 발생이 집중됐다.

'링링'과 '타파'에 이어 '미탁'까지 3개의 태풍이 영향을 줬고 특히 '미탁'은 10월 개천절 전날 상륙해 남부 내륙을 관통하며 큰 피해를 불러왔다. 올해는 기상 관측이 시작된 1904년 이후 가장 많은 9월 태풍이 찾아온 것과 동시에 2016년부터 4년 연속 가을 태풍이 한반도에 내습하는 기록이 세워졌다. 

기상청은 따뜻하고 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이례적으로 우리나라 부근까지 확장하면서 태풍의 길을 열어준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북태평양 고기압이 이맘때쯤이면 일본 열도 남쪽으로 수축해야 하지만, 올해는 물러날 기미가 안 보인다.

뜨거운 바다에서 태풍 '줄줄이' 북상 

북태평양 고기압이 힘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올해 이례적으로 바다가 뜨거웠기 때문인다.'미탁'이 북상하던 10월 2일까지도 필리핀 동쪽의 해수면 온도는 29~30℃로 높게 유지됐고 그 결과 북태평양 고기압은 북서쪽으로 넓게 확장해 있었다.

그 결과 저기압인 태풍은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우리나라로 계속 향하게 됐고 이전 태풍인 '링링'과 '타파'도 마찬가지였다. 한반도로 태풍의 길이 열린 것뿐만 아니라 뜨거운 바다에서 수증기를 공급받은 태풍은 세력이 약해지지 않은 채 북상할 수 있었다. 

이러한 상황은 바다가 아닌 육지에서도 나타났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이례적인 확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밀려오면서 9월에도 늦더위가 심했다. 지난 9월의 전국 평균기온은 21.8℃로 관측 이후 3번째로 높았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비정상적인 움직임과 기록적인 늦더위, 그리고 관측 이후 가장 많은 9월 태풍 사이에는 어떤 연결고리가 있을까

가장 심한 폭염이 찾아오는 시기는 8월이지만 해수면 온도가 가장 높은 시기는 9월 중순입니다. 바다는 육지보다 비열이 커서 천천히 데워지기 때문인데 그래서 이 시기에 찾아온 가을 태풍들도 여름보다 더 위력적일 때가 많다. 

문제는 온난화가 심해지면서 9월 중순 정점을 지나 10월까지도 바다가 '절절' 끓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한반도와 일본 주변 해수면 온도 상승은 전 세계 평균보다 더 커서 중위도 동아시아를 통과하는 태풍의 강도와 빈도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태풍 '미탁'이 통과한 이달 초 해수면 온도를 보면 우리나라 부근과 일본 남쪽 바다에 예년보다 뜨거운 것을 알 수 있다. 주황색으로 보이는 영역이 과거 평균보다 2~3도 높은 곳인데요. 열대 바다에서 태풍 발생도 활발했고 그 태풍들이 세력을 잃지 않고 중위도 한반도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것이다. '하기비스'의 사례에서 보듯 앞으로는 태풍이 뜸했던 9월과 10월에도 슈퍼 태풍이 자주 북상할 수 있다는 뜻이다.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바다의 위험을 경고하다

최근 IPCC는 정책 결정자를 위한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를 채택했다. 해양에서 발생하는 고수온 현상이 심해지면서 태풍 같은 재해의 가능성이 증가했다는 내용이다.

"해양은 명확히 온난화되고 있고 1993년부터 그 속도가 2배 이상이 됐음.

최근 이상 고수온의 빈도는 2배가 됐고 강도는 증가하고 있음." 

온난화로 바다가 뜨거워지고 강한 태풍이 늘어나고 있다. 한반도 역시 예외가 아니라는 점을 올해 7개의 태풍을 겪으면서 다시 한번 실감하게 된다. 이번 태풍 '하기비스'는 일본에 상륙해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북태평양 고기압이 동쪽으로 수축하고 북쪽 한기가 내려오지 않았다면 태풍은 우리나라에 더 가까워졌을 것이다. 만약 해마다 태풍 7, 8개 정도가 찾아오는 일이 우리의 일상이 된다면, 올해 태풍을 계기로 온난화를 늦출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