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상위 극소수 연소득, 서울 36억원 `최고`…광주·강원·울산 순
장원재 기자 jandir@naver.com
기사입력 : 2019-10-14 00:16:09
서울 상위 0.1%-하위 10% 소득 격차 3천56배...소득 격차가 가장 작은 곳은 전남,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1천456배

[타임뉴스=장원재 기자] 지역별 `상위 0.1%`의 연소득은 전국에서 서울이 가장 높고, 광주와 강원, 울산 등이 그 뒤를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이 13일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2017년 귀속 종합소득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위 0.1%의 연소득은 35억6천만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31억8천만원), 강원(26억6천만원), 울산(25억8천만원), 제주(25억4천만원), 부산(25억1천만원), 충남(24억4천만원), 경기(24억3천만원) 순이었다. 

가장 낮은 곳은 전북으로 19억원

세종(19억1천만원), 전남(19억4천만원)도 상위 0.1% 소득이 전국 하위권이었다. 상위 1% 소득으로 따져도 서울이 9억1천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부산(6억7천만원), 광주(6억6천만원), 경기(6억4천만원), 인천(6억3천만원)이 뒤를 이었다. 

하위 10% 소득은 지역별 편차가 크지 않았다.

부산과 광주를 비롯한 10개 지역이 130만원, 서울과 경기를 비롯한 5개 지역이 120만원이었고 세종이 110만원, 제주가 100만원이었다. 

상위 0.1%와 하위 10% 소득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서울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3천56배에 달했다. 광주(2천463배), 제주(2천449배)도 소득 격차가 컸다. 

소득 격차가 가장 작은 곳은 전남으로, 상위 0.1% 소득이 하위 10% 소득의 1천456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