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동네상권에서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짙어진 '불황의 그늘'
김용직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10-28 00:54:23
인테리어업은 매출액이 45% 감소 예상...제과, 편의점, 화훼, 택배업 등은 매출액 증가 예측

[타임뉴스-김용직 기자] 경기악화의 현상이 사회전반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대기업의 수익성은 지난해보다 부진했고 골목상권 업종 매출액 또한 10%대로 떨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매출 10조 기업 영업익 '반토막'

올해 1∼3분기 13곳 영업실적 집계 

33조1900억원.. 전년동기 대비 56%하락

반도체 업황 악화 삼성·SK도 고전 

재벌닷컴은 올해 1∼3분기 누적 연결실적을 공시한 기업 중 매출액 10조원 이상 비금융 상장사 13곳의 영업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액은 총 506조970억원, 누적 영업이익은 33조19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은 2.7%, 영업이익은 56.2% 각각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률(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도 14.6%에서 6.6% 8.0%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또한 반도체 업황 악화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률이 떨어진 것이 전체 영업이익률 하락으로 연결된 모양새다.

삼성전자 매출액은 올해 1∼3분기 170조5100억원, 영업이익 20조53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은 7.6%, 영업이익은 57.3% 감소했다. 영업이익률도 26.1%에서 12%로 절반 이하로 하락했다.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률은 53.8%에서 12.3%로 41.5%포인트나 떨어졌다.

이외에 LG화학(-5%포인트), LG디스플레이(-4.4%포인트), S-Oil(-2.9%포인트), 삼성물산(-1.4%포인트), LG전자(-0.7%) 등의 기업 영업이익률이 하락했다. 기아자동차(1.5%포인트)와 현대모비스(0.6%포인트), SK네트웍스(0.8%) 등은 지난해 대비 영업이익률이 상승했다.

금융정보업체 FN가이드도 이날 올해 3분기 잠정 실적 발표 기업(25일까지) 중 증권사 3곳 이상에서 실적 전망치를 낸 39곳을 분석한 결과 이 중 15곳(38.5%)이 전망치 평균보다 못 미쳤다고 밝혔다. 이 중 11곳은 영업이익이 시장 기대치보다 10% 이상 밑도는 이른바 ‘어닝쇼크’를 기록하기도 했다.

소규모 개인이 운영하는 자영업 골목상권에도 경기불황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이날 골목상권 주요 19개 업종에 대한 경기전망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대비 올해 평균 매출 증감률은 -13.7%, 평균 순수익 증감률은 -17%를 기록할 것으로 집계됐다. 

인테리어업, 의류판매, 학원, 이용사, 목욕, 한의원, 산업용재 등에서 매출액 감소가 예상됐다. 

특히 인테리어업은 매출액이 45%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제과, 편의점, 화훼, 택배업 등은 매출액 증가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내년에도 평균 매출(-15.8%)과 평균 순이익(-17.2%)이 10% 이상 떨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