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남도, 내포신도시 내 혁신창업공간 조성 기틀 마련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1-03 10:51:15
최종보고회 결과, 경제·정책 등 타당성 충족…국비 확보 총력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충남도가 내포신도시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혁신창업공간(지식산업센터)을 건립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

도는 최근 ‘내포 도시첨단산업단지 혁신창업공간 조성타당성 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혁신창업공간 조성이 타당하다"는 결과를 도출했다고 3일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2월 산업연구원에 혁신창업공간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충남의 3대 주력산업인 자동차,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을 집중 육성하는 동시에 내포신도시의 활성화를 위한 창업 공간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서다.

특히 내포 도시첨단산업단지 입주 지원 및 여건 조성을 위한 산학연 연계 지식산업 센터 건립의 필요성도 대두했다.

산업연구원은 △건립 여건 분석 △내포 인근지역 산업 현황 및 주력업종 도출 △건축구상 △경제성 및 파급효과 등을 중점적으로 검토했다.

그 결과, 경제적인 측면과 센터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정책적 타당성 등이 모두 충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용역에서 도출된 혁신창업공간 규모는 지하 1층, 지상 5층, 건축면적 1만 4074㎡로 산출됐다.

이곳에는 자동차, 반도체 등 주력 산업 육성을 위한 창업보육실과 연구·개발(R&D) 시설, 회의실, 비즈니스 지원시설 등이 조성된다.

총사업비는 토지·건축·설계비 등을 포함해 261억원이 투입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향후 내포혁신창업공간을 자동차, 반도체 등 충남 주력산업의 초기 창업자를 육성하고, R&D를 지원하는 창업지원 플랫폼 의 전진기지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향후 내포신도시에 조성되는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센터 및 일자리진흥원, 진로융합교육원 등과 연계해 창업에 필요한 모든 지원이 이뤄지는 창업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신동헌 경제통상실장은 “혁신창업공간 조성은 자동차, 반도체 등 주력산업의 창업가 양성 및 내포신도시의 환황해권 중심도시 도약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최종 보고서를 바탕으로 2020년 국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