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시, ‘총괄 및 공공건축가 제도 도입’ 추진!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1-04 08:55:08
지역의 가치 높이고 품격 있는 도시 공간 조성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2020년부터 공공건축 및 공간환경사업에 내실을 기하기 위해‘역량 있는 민간전문가’를 참여시키는‘총괄 및 공공건축가 제도’를 본격 도입, 내년 1월부터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공간환경: 건축물이 이루는 공간구조·가로·공원·광장 등의 공간 및 그에 부속된 공중이용 시설물 및 경관

총괄 및 공공건축가제도는 지역 주민의 중요한 삶의 공간이 되는 공공건축의 중요성을 재인식하면서, 그 동안 초기 기획업무 미숙으로 인한 예산부족 및 잦은 설계변경 등 비 효율적인 공공건축 사업방식에 대한 개선 대책으로 시작된 제도다.

이 제도는 현재 대통령 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가 공공건축혁신의 핵심과제로 추진 중이며,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대전시는 올해 12월까지 총괄건축가(1명)와 수석공공건축가(2명)를 우선 선정하고, 내년 2월까지 공공건축가(47명)를 선정해 모두 50명의 민간전문가를 위촉할 예정이다.

위촉된 민간전문가들은 공공건축 및 공간환경 사업을 대상으로 기획 및 설계업무의 자문과 참여 등의 기술지원을 하게 된다.

대전시는 총괄건축가 선정을 위해 지난 10월 17일 전국 유관기관 및 협회에 역량 있는 후보자 추천을 의뢰했으며, 앞으로 추천된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심사위원회 심사 등 내부 검토를 거쳐, 12월초 총괄건축가(1명)와 수석공공건축가(2명)를 선정할 계획이다.

또한, 대전시는 전국 및 지역의 역량 있는 후보자 추천과 공모 등을 통해 내년 2월까지 공공건축가 47명을 선정해, 2020년부터 공공건축 및 공간 환경사업 추진 시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대전시 장시득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총괄 및 공공건축가 제도가 시행되면, 지역 주민이 필요로 하는 공간을 지역특색에 맞게 조성함으로써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지역의 가치를 높이는 자산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적절한 사업예산 확보 등으로 초기 기획 업무를 내실화할 수 있으며, 비슷한 예산으로 공공건축 및 공간환경 사업의 디자인 품질을 높이고 사업을 효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총괄건축가 ‧ 공공건축가 제도는 2007년 건축기본법 개정 후, 2009년 영주시를 시작으로 2012년 서울시, 2015년 부산시, 2019년 충청남도 및 광주시가 도입해 운영 중에 있으며, 현재 총29개 시·도 및 지자체에서 시행하고 있거나 준비 중에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