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가야의 소리‘가야금, 마당놀이 풍동전’공연
김이환 기자 klh0422@naver.com
기사입력 : 2019-11-05 18:15:10

[고령타임뉴스=김이환 기자] 고령군은 11월 2일(토) 오후 8시 이탈리아 크레모나 시 바이올린 박물관 콘서트홀에서 ‘대가야의 소리’란 주제로, 고령군립 가야금연주단의 가야금 연주와 마당놀이 풍동전 공연이 어우러진 다채로운 공연을 개최하여 많은 호응을 받았다.

본 공연은 주 밀라노 유혜란 총영사, 크레모나시 루카 부르가찌 문화 참의원 등을 비롯하여 크레모나 시민, 이탈리아 교민 등 400여명이 관람하며 대가야 고령의 음악과 예술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번 이탈리아 방문공연은 지난 2019년 4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실시한‘2019년 지역 우수문화교류 콘텐츠 발굴‧지원 사업’에 대가야의 소리‘가야금, 마당놀이 풍동전’이라는 주제로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고령군립가야금 연주단, 고령문화원 소속 연극반 고령토 등으로 구성된 총 29명의 공연단이 우리나라의 대표 적인 현악기인 가야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가야금을 연주 하고 마당놀이 풍동전을 공연하는 행사로 진행됐다.


이번 공연의 주요 일정은 가야금 및 마당놀이 공연이 11월 5일(화) 오후 9시 크레모나 시 필로극장에서 각각 개최한다.

또한 가야금제작 설명회를 11월 4일(월) 오후 2시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 학교에서 개최하여 이탈리아 국민들에게 우리나라의 전통 음악과 공연이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제공했다.

공연의 하이라이트인 11월 2일(토) 공연에는 1부 식전행사로 바이올린 박물관 앞 광장에서 마당놀이 풍동전 하이라이트 공연과 관객들이 체험할 수 있는 부대행사를 개최했다.

2부 본행사는 가야금 연주, 연극반 고령토의 민요 메들리공연, 가야금 연주단과 몬테베르디 음악학교 현악연주단의 협주로 진행 되었으며 이탈리아의 민요인 산타루치아에 아리랑을 더해 편곡한 Fantasy of Santa Lucia로 무대의 피날레를 장식하여 이탈리아 국민들과 행사장을 찾은 우리나라 교민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안겨 주었다.

한편 곽용환 고령군수는 “고령군과 크레모나시는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가야금과 바이올린을 매개로 활발히 교류하고 있으며, 찬란한 고대왕국 대가야 문화의 대표격인 가야금으로 바이올린의 도시에서 공연하고, 나아가 우리 대한민국의 전통 마당놀이 공연을 선보일 수 있어서 더없이 자랑스럽고 영광으로 생각하며,

이번 공연을 통해서 우리의 우수한 문화 콘텐츠를 세계에 널리 알리고 국제문화 교류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되어 무척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