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내 최초 복싱전용훈련장 영주에서 개장
김정욱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11-06 09:22:45

[영주타임뉴스 = 김정욱 기자] 영주시는 6일 오후 2시 국내 최초 복싱전용훈련장인 대한복싱훈련장 개장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영주시민운동장 부지 내에 건립된 대한복싱훈련장은 총사업비 100억원(전액 국비)을 투입해 2016년 8월에 착공, 2018년 8월 준공됐다. 지하1층, 지상2층, 건축면적 2,004㎡, 연면적 4,452㎡ 규모의 국내 최초의 복싱 전용훈련장으로, 주요시설로는 2개의 복싱훈련장, 숙소 12실, 휴게실, 다목적실 등을 갖추고 있다.

6일 열린 개장식은 장욱현 영주시장을 비롯해 복싱협회 관계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에 식전공연 길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휴천1동 선비풍물단의 축하공연, 팬미팅 및 팬사인회, 경과보고, 축사, 현판식 및 테이프 커팅, 시설투어 순으로 진행됐다.특히 특별행사로 진행된 팬미팅과 팬사인회에는 문성길, 유명우, 김광선 선수 등 前복싱 세계챔피언과 금메달리스트들이 대거 참석해 개장식을 빛냈다.

현재 대한복싱훈련장은 영주시청 실업팀, 동양대, 동산고 복싱선수들의 상시 훈련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또한 복싱로빅, 복싱다이어트 등 다양한 생활스포츠 프로그램 운영으로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다목적 생활체육관으로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특히 올해 10월까지 용인대 복싱선수단을 시작으로 러시아, 대만 등 해외선수단과 국가대표, 국가상비군, 상무팀, 대학교, 고등학교 등 전국 각지에서 32개팀 1000여명의 선수단이 전지훈련을 위해 대한복싱훈련장을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는 등 복싱전지훈련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는 아마추어 및 상비군 선수의 단계별 맞춤형 합동훈련과 국내선수 전지훈련 유치, 각종 전국대회 유치 등을 통해 복싱종목 지역거점센터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영주시 관계자는 “전지훈련팀 방문 활성화와 각종 전국대회 유치로 지역경제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 활동과 전지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해 훈련팀이 다시 영주를 찾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복싱훈련장은 영주실내수영장과 함께 국토교통부 주관 2019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최우수상을 수상해 복싱전용훈련장으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우수 공공건축물로 아름다운 도시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