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시, 지하철 초미세먼지 걱정 끝!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1-06 20:03:53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측정기기 및 공기청정기 설치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지하철 이용시민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27억원(국비11억, 시비16억)을 들여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내년 3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작년 대기오염경보(미세먼지주의보 8회, 초미세먼지주의보 12회, 초미세먼지 경보 2회) 및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9회)가 총 31회로 초미세먼지에 대한 시민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불안감이 커졌다.

따라서 지난 2018년 3월 환경부에서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2018∼2022) 5개년 사업을 발표하고, 대전시에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들의 우려를 감안하여 지하역사 승강장, 전동차내 미세먼지를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대전시는 지하역사 승강장 미세먼지 농도를 기준농도 100㎍/㎥ 이하, 초미세먼지 기준농도 50㎍/㎥ 이하로 매년 지하역사 공기질을 엄격히 관리해 왔다.

대전시는 내년 3월까지 도시철도 1호선 22개 전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기 22대, 공기청정기 236대를 설치한다.

현재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기는 10개역에 설치 완료했고, 나머지 12개역에는 내년 3월까지 설치가 완료된다.

*10개역(갈마,월평,갑천,유성온천,구암,현충원,월드컵경기장,노은,지족,반석)

*12개역(판암,신흥,대동,대전,중앙로,중구청,서대전네거리,오룡,용문,탄방,시청, 정부청사)

지하철 전동차내 공기청정기(초미세먼지필터)는 2020년까지 전동차 전체 객실(168대)마다 모두 설치된다.

앞으로 전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가 설치되면 환경부“실내공기질 관리 종합정보망"과 연계되어 지하역사내 공기질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매월·분기마다 시설관리자에게 측정 결과가 자동 통보된다.

통보된 공기질이 초미세먼지 기준농도 50㎍/㎥를 초과하면 지능형 환기시스템이 자동 가동되는 등 효율적인 공기질 유지관리시스템을 운영하게 된다.

대전시 박제화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지하철은 시민들의 단순한 대중교통수단이 아닌 일상 생활공간인 만큼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통해서 청정한 환경에서 안심하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