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지역기반 뮤지션 ‘바비핀스’, 첫 외국 무대 성공적 진출
최영진 기자 sosyoungjin1@hanmail.net
기사입력 : 2019-11-26 09:43:55

[천안타임뉴스= 최영진 기자] 충남음악창작소가 2017년 음반제작지원사업으로 발굴한 지역 기반 뮤지션 ‘바비핀스’가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토론토에서 열린 뮤직 페스티벌 ‘인디위크 캐나다’(Indie Week Canada)에 참여해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귀국했다.

지난 10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한 2019 서울국제뮤직페어(Mu:Con) 쇼 케이스에 참여한 바비핀스는 인디 위크 캐나다 페스티벌 라인업에 최종 확정돼 지원을 받아 페스티벌 기간 중 3회의 공연을 펼쳤다.

페스티벌 마지막 날에 열린 인디위크 캐나다 어워드에서는 베스트 국제 신인상 부문과 베스트 뮤직비디오 부문 후보에 올랐으며, 외국 레이블 영입 제안, 외국 아티스트와의 협업 제안, 현지 미디어 단독 인터뷰 등의 성과를 올려 국내 지역 인디뮤직의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했다.

국제 뮤직 페스티벌 인디 위크 캐나다는 세계 각국 250여 팀의 뮤지션과 1만 명 이상의 관람객, 300명 이상의 글로벌 음악산업 관계자가 참여해 공연, 음악산업 컨퍼런스 및 네트워킹 등을 복합적으로 추진하는 타운형 페스티벌이다.

바비핀스는 한국적인 정서를 가장 매력적으로 표현하고 ‘고급진 B급’을 추구하는 ‘신세대 그룹사운드’이다. 국악장단을 모던 락 사운드에 접목시켜 다양한 방면의 도전을 추구하는 밴드로 주로 충남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진흥원 관계자는 “충남음악창작소를 통해 발굴될 다른 뮤지션에게도 외국 진출 기회를 열어줄 수 있도록 국제적인 음악산업 관계자와의 네트워킹을 강화하는 등 다방면으로 협의 중에 있다"며 “충남음악창작소가 이미 발굴한, 또는 앞으로 발굴할 지역의 인디 뮤지션들에게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천안시와 충청남도가 2017년 10월 도시창조두드림센터 내에 개소한 충남음악창작소는 공연장, 레코딩 스튜디오, 연습실 등의 시설‧장비를 완비하고 있으며, 현재 지역대중음악산업 활성화를 위한 음반제작 지원사업, 공연제작 지원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충남음악창작소 홈페이지(www.cnmusicfactory.com) 또는 충남음악창작소 페이스 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