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상무1동 새마을부녀회, 나비남 프로젝트 ‘성공적'
중흥건설이 후원하고 남도일보 주최하는 제2회 자원봉사 공모사업
김명숙 | 기사입력 2019-11-26 16:17:06

[광주타임뉴스 = 김명숙 기자] ‘나비남’이란 한자로 아닐 비(非) 사내 남(男)을 써서 만들어진 신조어로 나는 혼자가 아닌 남자라는 뜻이면서 역설적으로 나는 혼자인 남자란 뜻이기도 하다.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된 ‘나비남 프로젝트’는 상무1동 새마을 부녀회가 그늘진 곳에 ‘사랑·나눔·행복’ 바이러스를 전하기 위해 중흥건설이 후원하고 남도일보 주최하는 제2회 자원봉사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다.
광주 상무1동 새마을부녀회, 나비남 프로젝트 ‘성공적
상무1동은 전국 단일 행정동 가운데 가장 많은 원룸이 자리하고 있으며 700여명의 독거남들이 원룸 등의 단절적 주거형태에서 거주하고 있다.

홀로 고립된 채 살아가고 있는 50대이상의 독거 남성들 대부분이 의식주 자체 해결 능력이 부족한 복지의 대상자들이다.

이에 새마을 부녀회를 중심으로 새마을협의회, 적십자봉사단, 원룸타운 협의회, 보장협의체 5개 단체 30여명의 회원은 10명의 나비남과 함께 ▲생활요리를 배우는 “삼시세끼 요리교실" ▲마을주민과 만남을 통해 소통하며 고립감과 사회적 낙인감을 극복해 나가는 마을에서 친구 만나기 “동행", ▲“다함께 돌자 동네 한바퀴" 등 사업들을 진행했다.

11월 마무리된 프로젝트는 나비남들을 사회‧심리적 단절을 해소 하고, 다양한 만남과 활동을 통해 상호 돌봄의 네트워크를 만들어내는 등 지역사회와 공감하는 계기가 됐다.

새마을 부녀회장은 “앞으로 주변의 더 많은 나비남들이 함께 살아가는 이웃으로써 세상을 향해 날개를 펼 수 있도록 회원들과 의기투합하여 다양한 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