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시, ‘공동체지원국 성과보고회’ 개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1-29 18:03:49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29일 옛 충남도청에서 시민과 함께한 대전형공동체 만들기 1년 결산을 위한 ‘공동체지원국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시민이 주민이 되는 시정 구현을 위해 민선7기 신설된 공동체지원국의 1년 성과를 돌아보고, 시민과 함께 행복한 대전형공동체 미래를 그려보기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공동체지원국은 지역공동체의 주도적 발전을 위한 역량 강화와 시민의 힘으로 대전의 미래를 만들 실행력 확보를 위해 국 전체 직원이 참여하는 정책워크숍(끝장토론) 등을 통해 다양한 실천방안을 모색해 왔다.

또한 사람과 공간, 사회적 가치의 핵심키워드를 중심으로 대전형 공동체 방향설정 및 성장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첫째 민·관거버넌스 활동 강화로 제2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고, 시민사회와 협력해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총사업비 120억 원), 지역혁신포럼, 실패박람회 등 정부 공모사업을 유치했다.

시민참여를 기반으로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을계획을 수립(18개동)하고, 누구나 정상회담@대전을 통한 시민 자발적 의제 발굴(2,439명, 60개 의제), 지역 공공기관이 참여한 사회혁신플랫폼 출범, 대청넷·청년의회 및 청소년 참여위원회를 확대했다.

둘째 소통·공감·협력으로 마을에서 함께 살아가는 공간 확충을 위해 시민 공유공간 조성(11곳), 청년공간(9곳), 청소년쉼터 조성(6곳), 공동육아나눔터(5곳), 국·공립어린이집(66곳)를 조성했다.

공동체가 같이 키우는 대전형 아이돌봄 온돌네트워크를 구축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였고, 청년 취업활동 및 주거지원 등 다양한 시책으로 대한민국청년 친화헌정 종합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마지막으로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해 마을 리빙랩 실행(5곳), 무상급식, 교복 무상지원으로 보편적 교육복지를 실현하였고, 로컬푸드 브랜드 ‘한밭가득’개발로 안전한 먹거리 신뢰를 확보했으며, 청년신용회복 지원으로 청년 자립기반을 강화했다.

대전시는 내년에 안전한 먹거리 식재료 제공을 위한 친환경급식지원센터와 전국최초 공공형 학력인증 평생교육시설 개소를 추진하고, 사회적경제 인프라 구축을 위한 사회적경제혁신타운 조성도 본격화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올해는 시민주체 지역공동체기반을 마련하는 해였다고 생각한다"며 “내년부터는 시민 스스로 마을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고, 소통·공감·협력을 통해 함께 살아가고, 참여와 협력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 모델을 개발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