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지역소식
대전 대덕구, ‘대덕구민이 생각하는 행복’ 주민 원탁토론회 마무리!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19-12-01 21:13:59
‘행복하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까?’ 다양한 세대가 만나 행복정책 토론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가 지난 30일 신탄진고등학교 체육관에서 ‘대덕구민이 생각하는 행복’이라는 주제 아래 250여명의 다양한 연령대와 계층의 주민들이 참여해 원탁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신탄진권역을 끝으로 권역별 ‘찾아가는 대덕구민 행복지표 개발 원탁토론회’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지난 10월 31일 오정․대화·법1·법2동을 시작으로 총3개 권역으로 나뉘어 열린 원탁토론회는 행복정책의 의미와 행복지표 개발에 대해 주민과 생각을 공유하고, 일상의 행복 요인을 주민 스스로 찾아보며 대덕구만의 특색 있는 행복지표를 개발하기 위한 공론의 장으로 마련됐다.

토론회에는 10대부터 80대까지 남녀노소 다양한 세대가 참가했다.

특히 다문화가족, 장애인 등 사회적 관심이 더욱 필요한 계층의 적극적인 참여도 눈에 띄었다.

참가자들은 가족‧공동체, 건강‧의료, 문화‧여가 등 9개의 행복지표 주요 분야 중 현재 ‘나의 행복수준’과 행복요인의 선호도, 방해 요인, 필요조건 등 ‘대덕구민이 생각하는 행복’에 관한 의견을 자유롭게 소통한 후 서로의 의견을 종합해 전자투표기를 활용 현장투표로 민관이 함께 풀어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정책적 실천과제를 선정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 결과 ‘현재 나의 행복수준’은 평균적으로 중상위수준에 해당하는 6~7점(최저:1점, 최고:10점)으로 나타났고, 제시된 가족‧공동체, 건강‧의료, 문화‧여가 등 9개의 행복지표 주요분야 중에는 가족‧공동체 분야가, 행복의 필요조건에서는 개인과 가족의 건강이 가장 중요한 것으로 선정됐다.

아울러 행복 증진 실천과제로 민관 협력차원에서는 깨끗한 마을 만들기, 환경 정화‧보호가 가장 우선적인 과제로 뽑혔고, 대덕구 정책 지원차원으로는 문화생활 거점 확대, 다양한 일자리 확충, 이웃과의 교류 장소 확대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제안된 주민 의견을 바탕으로 전문가 그룹 연구, 지표(안) 공개 등을 통해 행복지표를 설정 후 주민들의 실질적 행복수준을 측정하고, 행복요인과 영향평가 분석 등을 통해 행복정책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3차례의 원탁 토론회에 직접 참가하면서 “행복은 개인적이고 주관적이라 할 수 있지만, 개인과 공동체, 지역사회, 공공의 영역에서 함께 하는 공감과 노력이 우리를 행복하게 만들 수 있다"며 “주민들의 행복 이야기를 밑거름으로 삼아 주민이 공감하는 참여와 실천적인 대덕구만의 행복정책을 꾸려가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