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구세군 충북지방본영, 2019 자선냄비 시종식 개최하고 모금활동 시작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19-12-02 09:48:39

[충북타임뉴스=한정순기자]구세군 충북지방본영은 11월 30일(토) 오후 2시 청주 성안길 롯데시네마 1층 광장에서 2019년 자선냄비 시종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장선배 충북도의장, 김영미 충북교육국장, 김항섭 청주부시장, 하재성 청주시의장을 비롯한 도내 각 기관장들과, 도종환 의원, 변재일 의원을 비롯한 국회의원 및 각 정당 당협위원장, 권문집 청주시기독교연합회 증경회장을 비롯한 교계 지도자, 기업 및 개인 후원자, 각 언론사의 취재진, 시민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세군연합브라스밴드의 식전행사와 1부 시종식 축하행사, 2부 시종식 타종행사 등 약 1시간 30분에 걸쳐 진행되었다.

2019년 자선냄비 거리모금은 시종식을 시작으로 도내 27개 처소에서 약 3천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12월 31일까지 진행된다. 구세군은 거리 모금 외에도 톨게이트, 교회, 온라인, 미디어, 찾아가는 자선냄비, 기업, 스페셜 모금과 물품후원 등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이시종 도지사는 축사를 통해 “구세군 자선냄비의 종소리가 충북 곳곳으로 울려 퍼져 모든 이들에게 이웃사랑의 필요성을 일깨워 주길 기대한다."라며, “아름다운 나눔 문화 확산을 통해 ‘함께하는 충북’이 실현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구세군은 아동/청소년, 노인/장애인, 여성/다문화, 긴급구호/위기가정, 사회적 소수자, 지역사회 역량강화, 해외 및 북한이라는 7가지 영역에서 나눔 사업을 펼치며 세상 가장 낮은 곳에 희망을 전하고 있다.

구세군 자선냄비는 1891년, 미국의 샌프란시스코에서 갑작스런 재난을 맞은 천여 명의 이재민을 돕기 위해 구세군 사관인 조셉 맥피에 의해 시작되었으며, 한국에서는 1928년, 서울에서 처음 시작되어 올해로써 92년간의 행보를 이어오면서, 한국의 대표적인 모금 및 나눔 운동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자선냄비 후원문의 및 후원은 자선냄비 대표번호(1600-0939) 혹은 ARS 모금(060-700-9390)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충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