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조길형 충주시장, 지역현안과제 추진에 빈틈 없어야 한다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19-12-02 12:32:16
- 충주댐 관련 사항, 동충주역 신설, 검단IC 개설 등의 과제 해결 의지 보여 -

[충북타임뉴스=한정순기자]조길형 충주시장은 2일 열린 월례조회에서 2019년의 마지막 한 달을 올해의 과제를 정리하고 2020년을 준비하기 위한 중요한 시기라고 하면서, 충주시가 핵심적으로 정리해야 할 과제들에 대해 언급했다.

조길형 시장은 “충주댐과 관련해 시와 수자원공사 사이에 물 값을 중심으로 본격화되었던 논란이, 양자 간에 협의체를 구성하면서 개선안 논의를 위한 체계가 마련되기에 이르렀다"며, “협의체가 잘 가동되고 합리적인 결론을 도출해서 잘 정리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충주역 신설에 대해서는 “충북선 고속화 사업에 동충주역을 신설하는 것은 어렵다는 의견이 있어서, 절충안으로 중부내륙선 철도의 금가마사쪽 역을 조기개통하고 동충주 산업단지와 물류역을 연결하는 대안을 제시해 충청북도와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고 말했다.

덧붙여 “충주와 원주를 연결하는 대안까지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라며 “우리가 제시한 방안들을 국토부가 반영할 수 있도록 충북도와 적극 협력해서 추진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조 시장은 “검단 IC 입체교차로를 조성해 시민들이 충청내륙고속화도로를 이용할 때에 외곽까지 나가지 않고도 충주역 인근에서 바로 접근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도 했다.

한편, 조 시장은 현재 행정소송이 진행 중인 라이트월드와 관련해, 발생 가능한 논란들에 설득력 있게 잘 대응해 줄 것과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관광사업을 마련하기 위한 노력을 멈춰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조길형 시장은 “새해에 한층 발전의 속도를 낼 수 있도록, 현재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들을 차분하게 잘 정리해야 한다"며 “프로세스대로 진행할 수 있는 틀을 잡는 데에 다함께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충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