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경북도 최초 산후조리비 지원하는 영주시
김정욱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12-16 10:28:16
인구정책 관련 조례 통폐합…내년 1월 1일부터 시행,산후조리비 출생장려금과 별도 지원 등

[영주타임뉴스 = 김정욱 기자] 영주시가 인구 유출을 막고 출산을 장려하는 등 인구지키기에 힘을 쏟고 있다.

영주시는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를 위한 지원 기틀 마련을 위해 산발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인구정책 관련 조례를 하나의 조례로 통‧폐합한 ‘영주시 인구정책 지원조례’를 제정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는 기존 △영주시 인구증가시책 지원조례 △출산장려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여성장애인 출산지원금 지급 조례 등 3개 조례를 폐지하고 새로운 통합 조례인 「영주시 인구정책 지원 조례」로 제정함으로써 인구정책의 일관성과 효율성을 높였다.

주요 내용은 관내 산후조리원이 없는 것을 감안해 산모들이 경제적 부담없이 마음 편히 조리할 수 있도록 도내 최초로 1회 100만원 산후조리비를 지원한다. 또 고등학생‧대학생‧기관 및 기업체 임직원 대상 전입지원금은 10만원→30만원으로 인상 지원한다.

출생 장려금(분할금)은 △첫째아 월 10만원/1년→20만원/1년 △둘째아 월 10만원/2년→30만원/2년 △셋째아 이상 월 10만원/3년→50만원/3년으로 인상 지원한다. 여성장애인 출생지원금은 100만원 일괄 지원에서 장애 정도가 심한 여성장애인은 150만원으로 확대 지원하고 장애 정도가 심하지 않은 여성장애인은 100만원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시는 결혼‧임신, 양육‧보육‧교육, 일‧가정양립을 포함한 양성평등 인식개선 사업 등을 비롯해 분만 의료기관‧공공 산후조리원 지원 사업은 많은 예비 부모의 수요층에서 요구하는 사업인 만큼 향후 설치‧운영을 위한 지원근거도 조례에 담았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조례는 금전적 지원도 중요하지만 아이 낳아 키울 수 있는 좋은 환경 마련에 초점을 두었다"며 "영주 미래 100년의 주역이 될 아이들을 부모님들이 보육부담 없이 행복하게 키울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을 적극 발굴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