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달희 이색 출판기념회, 2000여명이 참석 대성황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20-01-11 17:29:32

[경북타임뉴스 = 이태우 기자] 지난 10일 열린 이달희 경북도 정무실장의 출판기념회가 연일 화제다.

지역 유명 인사의 축사 영상도, 장시간 이어지는 내빈 소개도 없었으며, 대부분의 참석자들은 로비에서 진행한 현장 중계로 인사를 대신하는 등 따로 내빈 명단을 만들어 소개하지도 않는 등 파격적인 진행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정치인의 흔한 출판기념회를 예상한 참석자들은 예상했던 행사 모습과 달라 신기해하는 이들마저 있었다.

“출판기념회라 해서 뻔할꺼라 생각했는데, 나도 모르게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더라", “독자를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는 진심이 보여서 고맙기까지 했다."라고 소감을 말하는 이도 있었다. 책에 대해서도 “옆집 언니의 책 같아서 책장이 잘 넘어가더라"라는 등 좋은 반응이 다수였다.

특히,이 날 행사에 대한 지역의 관심도 뜨거웠다.

행사시작 30분 전부터는 대구 범어네거리 일대가 사방에서 통과에만 40분이 걸렸을 정도다.

행사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킨 이철우 도지사의 행보와 울산 방문 일정 사이 달려온 자유한국당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깜짝 방문도 화제 중 하나다.

도지사 선거 이전부터 인연을 이어온 이철우 도지사는 “하나를 이야기하면 열을 해오는 사람"으로 칭찬을 하였으며, 나경원 의원은 “동작(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때 큰 힘이 되어주었던 친구이자 훌륭한 일꾼"이라며 이달희 정무실장을 소개하였다.
행사의 대부분은 탤런트 김형일 씨의 진행과 지역 대학생 연합 성악 동아리 학생들의 노래로 구성된 Book 콘서트였다.

이 날 참가했던 많은 이들이 끝까지 행사를 함께 하였으며. 이달희 정무실장의 어린 시절 그림으로 풀어낸 에세이 역시 마지막 장까지 읽을 수밖에 없었다는 평가다.

부모님을 일찍 여의고 형제들끼리 자라야 했던 초등학교 시절 담임선생님의 가정방문에 가슴 졸였던 이야기에 여기저기서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지역 정계에서 정책통이자 여성 일꾼으로 제일 먼저 꼽히는 이달희 정무실장이 어려운 어린시절과 경력단절을 극복했다는 사실과 이를 고스란히 책에 담았다는 것에 많은 이들이 놀랐다.

무엇보다 북구가 아닌 수성구에서 출판기념회를 진행하는 이유에도 관심이 쏠렸는데, 이달희 정무실장은 “서울과 안동으로 대구를 떠나 있을 때도 20여 년을 일터로 삶았던 이곳이 그리 웠다."면서 “20여 년 동안 직장이었던 당사 근처에서 함께한 동지들과 대구 지인들을 편하게 맞이하고 싶어서 역세권 근처 그랜드호텔로 행사장을 정했다"라고 말했다.

책의 발간과 출판기념회를 진행한 출판사 관계자는 “정치인이라는 색안경을 벗고 본다면 감동이 담긴 책임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출판기념회도 같은 의미로 봐 달라. 책 내용의 감동이 고스란히 전해졌다면 이달희라는 사람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을 것이다." 라며 책과 출판기념회의 의미를 전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