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보호지원 정책 추진 지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2-10 14:23:02
10일 주간업무회의서 소비활동 둔화 중소기업, 영세상인 악영향 우려
허태정 대전시장이 10일 시청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여파로 소비가 둔화됨에 따라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보호지원 정책 추진을 지시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10일 시청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여파로 소비가 둔화됨에 따라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보호지원 정책 추진을 지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다행히 우리시는 빠른 대응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없는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지만, 소비활동 위축은 피할 수 없어 소상공인은 물론 중소기업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며 “경제 피해 최소화, 지역상권 활력 넣기 등 전방위적 대응책을 시행하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최근 발표한 ‘2019 대전의 사회지표’ 내용을 공유하고 시민 삶이 보다 나아지는 정책 확대를 주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보면 대중교통, 주거 등 전체적으로 시민만족도가 많이 올랐다"며 “반면 여러 항목에서 삶 스타일이 변화되는 모습도 감지되는데, 이를 정책으로 반영해 더 좋은 도시를 만드는데 활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허태정 시장은 주거환경 변화에 대해 “원도심 여러 지역에서 재개발사업이 추진 중인데, 시는 원주민과 세입자가 밀려나지 않도록 주거는 물론 경제활동 대책까지 시에서 기준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며 “서민 내몰기식 사업이 되지 않도록 기준을 세워 적용하라"고 밝혔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곧 다가올 혁신도시 지정 관련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하 균특법) 개정안 국회통과를 위해 마지막 총력을 다 하자고 독려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균특법이 통과돼야만 다음 단계인 혁신도시 지정으로 나아갈 수 있다"며 “제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반드시 통과되도록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다.

이밖에 허태정 대전시장은 충청권을 주도하는 정책 개발 확대 등 현안을 논의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