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전경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비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설치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2-13 15:34:14
지방청 및 6개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 설치, 24시간 단속체제 돌입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경찰청(청장 최해영)은 오는 4월 15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가 60여 일 앞으로 다가오자 13일 지방청과 각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단속체제에 돌입했다.

※전국 274개 경찰관서 동시 실시

경찰은 국회의원 선거와 기초의원(4개 선거구) 재보궐 선거가 동시에 치러지는 만큼 선거범죄 첩보 수집 및 단속을 강화하고 일반 선거범죄는 물론 당내 경선 불법행위 등도 철저히 단속해 ‘완벽한 선거치안’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경찰은 각종 선거범죄에 24시간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을 위해 지방청과 6개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구성(58명)하고 ▴금품선거 ▴거짓말선거 ▴불법선전 ▴불법단체동원 ▴선거폭력을 5대 선거범죄로 규정하고, 중점 단속할 계획이다.

경찰은 선거의 공정성을 중대하게 침해하는 ‘5대 선거범죄’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여 구속 등 엄정 수사하고, 불법행위자 뿐만 아니라 실제 범행을 계획하거나 지시한 자, 불법자금 원천까지 철저히 수사할 계획이다.

또한, 공무원들의 정보유출, 선기기획․참여 등 선거 개입행위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을 실시하여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지역 토착세력 및 조직폭력배 등이 선거에 개입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 활동도 펼친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사이버 선거사범 단속을 위해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에 ‘사이버 검색․수사전담반’과 ‘사이버공격 대응팀’을 운영(15명), 가짜뉴스 등 허위사실 생산․유포행위에 대한 단속 활동에 나서, 허위사실 최초 생산자 뿐만 아니라 악의적․계획적으로 퍼나르는 중간 유포자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수사해 가짜뉴스 근절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선관위와 가짜뉴스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허위․불법 게시물을 신속히 차단․삭제 가능하도록 핫라인도 구축된 상태다.

최해영 청장은 수사상황실 현판식에서 “선거범죄는 정당․지위 고하를 불문하고 철저한 단속과 공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당부하면서 특히, “경찰관에게는 엄정한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만큼 선거개입이나 편파수사 등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공명선거’를 위한 경찰의 의지를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공명선거 문화 정착을 위해서는 선거사범에 대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제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선거 관련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112나 가까운 경찰서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선거범죄 신고자에 대해서는 철저히 비밀을 보장하고, 최고 5억 원까지 신고상금 지급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