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래통합당 이영규 대전 서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교통불편 해소 공약 발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3-23 15:28:37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교통 불편 등 작은 것 하나라도 주민과 함께 소통하고 경청하는 정치인이 되겠습니다"

미래통합당 이영규 대전 서구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3일 “대전 서구지역의 생활권 교통체계를 개선해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제공하는 동시에 출퇴근 때마다 반복되는 교통체증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예비후보는 “앞으로 들어설 대전도시철도 2호선에 지선을 설치해 도마4거리와 용문4거리를 연결시켜 도마동, 변동, 내동, 가장동 일대 주민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겠다"고 공약했다.

또한 “출퇴근 시간대 극심한 체증으로 교통지옥을 연상시키는 도안동로의 차선을 확대하여 유성지역을 오가는 가수원, 도안동, 관저동 일원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서대전IC 역시 퇴근시간대 톨게이트를 빠져나오는 데만 20~30분이 걸리는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진출입로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재·보상지연 등의 문제로 개통이 늦어지고 있는 도안대로의 목원대-원앙마을1단지 구간도 조기에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영규 예비후보는 “많은 정치인들이 실현 불가능한 거창한 공약을 남발하고 후보들 역시 선거 때 잠깐 얼굴을 보였다가 선거가 끝나면 주 본거지를 서울로 옮기는 현상이 반복되다보니 정작 지역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부분은 외면당하기 일쑤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이들 지역은 10년전이나 20년전이나 여지껏 교통 불편이 방치되고 각자 알아서 피해가라는 식이었다"며 “적어도 시민의 대변자라면 유권자들이 무엇을 원하고 아파하고 가려워하는지 등 늘 두려움을 갖고 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와 함께 “20년간 고인 물을 걷어내고 대전 서구갑 발전에 새 지평을 열겠다"고 말하고 “작은 것 하나라도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변화와 혁신으로 지역을 변모시키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아울러 지역 주민을 향해서도 “제가 50대의 강한 체력과 정신략으로 서구갑의 심장이 되겠다"며 “주민들은 성원과 시간만 투자해 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