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19 확산 차단, 전 시민 일제방역의 날 운영하는 영주시
김정욱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20-03-25 09:47:59
전 시민이 함께 ‘코로나19’ 방역에 온 힘모아
[영주타임뉴스 = 김정욱 기자] 경북 영주시(시장 장욱현)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확산을 완전 차단하기 위해 지역사회 전체가 자발적으로 팔을 걷고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시는 매주 수요일과 일요일 공공기관과 기업체, 다중이용시설 등을 중심으로 영주시 공무원과 새마을단체 등이 참여하는 방역의 날을 운영해온데 이어 25일부터 매주 수요일을 “영주시민 방역의 날"로 정하고 방역을 전체 시민과 가정으로 확대해 지역 방역의 효과를 높였다고 밝혔다.

‘영주시민 방역의 날’은 시민 개개인이 방역 주체가 되어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범국가적으로 시행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등과 함께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방역대상은 가정에서 손이 자주 닿는 장소 및 물품 등으로 승강기, 출입문, 손잡이, 컴퓨터 키보드, 식탁, 책상, 의자 등 시설 내부의 물건 일체로, 시민들은 일회용장갑과 보건용 마스크 등 개인보호구를 착용하고 차단 방역에 힘을 쏟았다.

시에서는 방역활동과 함께 각종 홍보매체와 마을방송을 활용해 일반 가정에서도 손쉽게 소독할 수 있는 방법을 안내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한 시민 홍보활동도 병행해 효과를 높였다.

방역활동에 참가한 시민들은 “‘코로나19’는 국가적 위기상황으로 한 사람의 손이라도 보태 함께 극복하는 것이 성숙한 시민의 자세라고 생각한다."며 “하루라도 빨리 감염병이 사라질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다중이용시설 뿐만 아니라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함께 우리가 생활하는 모든 공간에 대해 소독과 방역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모두가 하루빨리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까지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영주역과 터미널, 영주여객 등의 교통이용시설은 물론 공동주택과 다중이용시설 등에 소독약품을 배부하고 수시로 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