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차세대 농업 수직재배 시스템 특허 출원 한 충북농기원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20-04-21 01:14:22
회전형 다단식 식물재배 장치로 생산량은 4배 높이고 노동력은 획기적으로 절감

[충북타임뉴스 = 한정순 기자]충청북도 농업기술원은 2년여 연구 끝에 단위면적당 생산성을 4배 높이고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절감시킬 수 있는 차세대 농업 생산시스템인 ‘회전형 다단식 식물재배 장치’기술을 특허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상하 2개의 회전축으로 구성되어 1개의 회전축에는 4개의 베드가 2단으로 이루어져 총 8개의 베드가 4단 형태를 이룬다. 세부적으로는 기어체인에 의해 위·아래로 움직이는 재배베드, 작물에 양분공급·병해충 방제·물을 공급하는 스프링클러 관수시설, 하단층 광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LED 보광장치로 구성되어 있다.

기존의 고정형 다단식 베드는 2~3단 구조로 되어 있고 하단층의 햇빛 조사량이 부족하며, 통풍이 불량한 단점이 있다. 또한 상단층은 베드가 높아 파종 및 수확 작업 등 작업능률이 떨어지는 문제점도 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4단의 재배베드가 회전이 되면서 햇빛을 골고루 받아 작물 생육이 균일하며, 허리를 숙이지 않고 작업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작업 피로도를 낮출 수 있다. 관수·LED 보광 시설은 회전형이기 때문에 층마다 설치할 필요가 없어 설치비를 최소화 했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농촌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생력재배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재배베드가 회전하는 시간에 맞춰 일정 간격으로 관수가 되고 병해충 방제뿐만 아니라 양액 공급(추비)도 가능하며 작업 능률을 높이기 위해 리모컨 컨트롤러를 설치하여 작업을 하면서 필요에 따라 배지를 원격제어 할 수 있도록 하였다.

뿐만 아니라, 특정 작물재배에 한정되지 않고 필요에 따라 작목변경이 가능하고 육묘·건조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양액·농약·물을 사용할 때에는 필요량만 사용되기 때문에 토양과 수질 오염도 줄일 수 있다. 다만, 다단식 구조 특성상 식물체 높이가 40cm 이상의 작물은 재배할 수 없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