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지역소식
충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미호천 기초수질조사 결과 발표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20-04-26 23:30:10
미호천 상류지역 수질악화 냇거름천, 장양천, 중산천

[충북타임뉴스 = 한정순 기자] 충청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2019년도 조사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미호천 상류 실태조사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호천은 유량이 풍부해 금강 수계 수질에 중요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수질오염총량제 시행으로 충북의 지역경제 개발에도 큰 영향을 주고 있는 하천이다.

이번 연구는 상류유역의 미호천과 미호천으로 유입되는 여러 소하천의 수질 상태를 분석·비교해 미호천 수질에 영향을 주는 구간과 소하천을 찾아 오염저감 방안과 대책을 강구하고자 실시했다.

미호천과 8개의 지방하천, 4개의 소하천을 대상으로 43개 지점을 선정해 BOD(생물학적 산소요구량) 등 13개 항목을 분석했으며 연구 결과 미호천 수질 악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소하천은 상류지역의 냇거름천과 장양천, 중산천으로 나타났다.

장양천은 농번기 농업용수 사용을 위해 물의 흐름을 막아 수질 악화를 초래했고, 냇거름천과 중산천은 축산폐수와 산업폐수의 방류수 허용 기준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악화된 수질로 시작되는 미호천 최상류와 불필요한 보의 영향도 큰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주오염원인 축산 농가 증가 제한과 축산폐수 줄이기, 가정하수의 하천유입 방지를 위한 하수도 보급률 높이기, 적절한 양의 퇴비 사용 교육 등 대책마련을 해야 할 것이며 특히, 수질 상태가 좋지 않은 구간을 철거하고 적절한 수문 조절을 통해 흘러가는 하천을 조성하는 것이 상당히 중요하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하천의 수질관리는 행정적 경계선을 뛰어 넘어 체계적이고 총체적 접근방식으로 이루어져야 하므로 미호천이 흐르는 청주시와 진천군, 음성군, 증평군과 함께 미호천 살리기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