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가 보물 지정예고 된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
김이환 기자 klh0422@naver.com
기사입력 : 2020-05-02 18:52:35

[상주타임뉴스=김이환 기자] 상주시 남장사 관음선원의 목조관음보살좌상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4월 29일 지정예고 됐다고 밝혔다.

조성발원문이나 처음 제작과 관련된 기록이 부족해 정확한 제작시기는 알 수 없으나, 귀족풍의 단정한 얼굴, 멋스럽게 주름잡은 옷깃, 무릎 앞으로 펼친 부채꼴 주름, 화려한 영락(瓔珞)장식 등이 조선 초기인 15세기 작품으로 평가됐다.

특히, 조선 초기에 제작된 불상의 현존 사례가 극히 드문 현실을 감안하면, 상주 남장사 관음선원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조선 초기 불교조각사를 연구하는 데 있어 중요한 기준작으로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가치가 높은 작품이다.

2012년 개금중수 과정에서 발견된 1701년 「중수관음존상복장발원문」과 1841년에 작성된 「불상 및 후불탱개금기」를 통해서 불상의 제작 또는 중수와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파악할 수 있어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현존 사례가 드문 조선초기의 불상으로 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보물로 지정예고 된 데 더욱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 지역의 소중한 문화재가 국가 문화재로 지정 예고된 만큼 보존과 활용․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