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광주 북구, 임동 대원시장 기능상실 판단 역사 속으로
김명숙 기자 moung0323@hanmail.net
기사입력 : 2020-06-19 17:56:16
시장의 기능을 상실했다고 판단 용도 변경 위해 도시계획시설(시장)해제 결정

40년전통 대원시장
[광주타임뉴스=김명숙 기자] 40년 전통 골목 시장 광주 북구 임동 대원시장이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새로운 비젼을 꿈꾼다.

대원시장은 시장의 기능을 상실했다고 판단한 광주시는 주거지역으로 용도를 변경하기 위해 도시계획시설상 시장 해제를 결정,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도시계획시설 해제를 최종적으로 판단한다.

지난 1980년 2천409㎡ 부지 지상 3층 건물에 들어선 대원시장은 당시 점포 수가 100곳에 달했지만 인근 전남방직과 일신방직이 가동을 멈추고 도심 공동화로 인구가 급속하게 빠져나가면서 2010년부터는 사실상 휴업 상태였고 건물은 방치됐다.

당시 대원시장 활성화를 위해 청년 창업가와 문화·예술인에게 건물을 무상 임대하고 협동조합의 거점으로 조성하려고 했지만 활로를 찾지 못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대원시장은 노후 주거 지역 사이에 있고 주변 도로도 협소해 접근성이 매우 떨어진다”며 “시민들이 시장을 이용하지 않아 활성화 가능성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최근 많이 본 기사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