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영순 의원,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만나 대전혁신도시 지정 건의!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6-23 15:07:08
김사열 위원장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화답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구, 국토교통위)이 23일 국회에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나 대전혁신도시 지정 건의서를 전달하고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오는 7월 대전시의 혁신도시지정 신청서 제출을 앞둔 가운데 박영순·장철민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났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구, 국토교통위)이 장철민 국회의원(대전 동구)과 함께 23일 국회에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대전혁신도시 지정 건의서를 전달하고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명하며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박영순 의원이 전달한 건의서에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대전․충남지역 혁신도시 추가지정의 당위성은 물론 도시 쇠퇴도가 높은 대덕구 연축지구에 빅데이터, IoT, AI 등 산업혁명 기술 적용 스마트혁신도시 실현 및 과학기술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대덕R&D특구와 연계하여 일자리 창출형 혁신거점 공간으로 발전시키겠다는 비전을 담았다.

박영순 의원은 “연축지구는 R&D기관 이전에 따라 과학기술 기능이 가장 집적화된 과학기술 혁신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최적의 여건을 보유하고 있고 대전정부청사, 대전역세권지구, 대덕연구단지 등과 함께 민간투자, 벤처금융 유치, 기술이전, 고급인력 공급 등으로 미국 실리콘밸리와 같은 벤처기업의 메카로 조성할 수 있다"며 연축지구가 혁신도시로 지정되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사열 위원장은 “아직 2기 혁신도시에 대해 확정된 것은 없지만 1기 혁신도시의 경험을 바탕으로 도심융합특구 등 다양한 선택지를 두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박영순 의원님도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서 많은 협조를 당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지난 5월 12일 대전시가 국토부 혁신도시 입지선정 지침과 연구용역 결과 대전역세권과 대덕구 연축지구를 대전 혁신도시 후보지로 선정 했다.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담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오는 7월 8일 시행됨에 따라 대전시는 7월 중으로 혁신도시 후보 입지를 포함해 국토교통부에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