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종시, 2021년도 정부예산 5,686억 원 확보!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09-01 09:12:59
행특회계 포함시 9,822억…2020년 대비 17% 이상 증액
[세종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2021년도 정부예산에 대한 확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한 결과 세종시 관련 2021년도 정부예산으로 올해(4,950억)보다 14.9% 증가한 총 5,686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여기에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특별회계 4,136억 원을 포함하면 올해 8,357억 원 보다 17.5%가 늘어난 9,822억 원 규모다.

시는 내년도 정부예산 편성 과정에 대응해 정부 정책에 부합하는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이춘희 시장을 비롯한 지휘부가 중앙부처를 방문해 지역 현안을 지속적으로 건의해 왔다.

특히, 지역 국회의원과 협력해 중앙부처 지역 현안건의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적극적인 예산 확보 활동을 전개해 왔다.

세종시 관련 정부예산을 보면,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원,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비 80억 원, 세종∼청주 고속도로 설계비 61억 원 등 그동안 핵심과제로 선정, 건의한 사업들이 빠짐없이 반영됐다.

특히 행정수도 기반 조성과 관련해 국회 세종의사당 설계비 10억 원, 세종∼포천(세종∼안성 구간) 고속도로 2,173억 원, 세종∼청주 고속도로 61억 원이 정부예산안에 포함됐다.

또,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로, 행복도시∼조치원 연결도로 등 광역교통시설 사업비 516억 원이 반영됐다.

미래 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사업비로는 자율주행 실증 연구개발 지원 26억,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 36억, 지역혁신클러스터 육성 60억, 산학연클러스터지원센터 기능 보강 8억 등이 계상됐다.

재난·안전 관련 주요 사업으로 조치원읍 도시침수 예방사업 설계비 5억 원, 재해위험지역 정비 14억 원이, 어린이보호구역 개선 등 교통안전 개선 사업비 18억 원이 반영됐다.

문화 인프라 확충 관련 주요 사업으로는 국립박물관단지 건립 사업비 320억 원, 아트센터 건립 273억 원, 세종보훈광장 조성 20억 원이 포함됐다.

특히,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 지원 예산 80억 원이 반영돼 앞으로 소상공인 편익 증진과 신속 지원을 위한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이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시는 내년도 정부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되면 본격적인 국회 대응체제로 전환해 추가 반영이 필요한 사업들에 대해 국회 증액 활동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춘희 시장은 “출범 이후 최대 규모로 확보한 국비예산을 바탕으로 행정수도 완성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국회의원과의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구축해 국회 심의과정에서 국비가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