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영주댐 방류 놓고 주민무시 주민동의없는 환경부 일방적 방류결정 ...주민저지 집회
우진우 기자 woo0590@naver.com
기사입력 : 2020-10-16 07:21:50
(사진설명) 이상근 영주시의회 의원이 삭발식을 하고 있다
사진설명=영주댐 방류 저지 결의대회에서 이정필(영주댐 협의체 위원)
[영주타임뉴스=우진우] 영주댐 방류 여부를 두고 환경부와 영주댐 협의체 소위원회의 결정으로 한국수자원공사가 15일 오전 11시부터 영주댐 물을 하루 수심 1m 이내로 초당 50t씩 80일간 내보내기로 했지만 주민들의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 방류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영주댐수호추진위원회(이하 댐수호위)는 15일 오전 10시께 평은면 용혈리 용혈폭포 맞은편 주차장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욱현 영주시장, 권영세 안동시장, 김학동 예천군수 와 시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주댐 방류 중단 범시민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주민들은 “시민 생활환경 황폐화하는 방류를 중단하라"며 15일 저지 집회를 여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고 있는 상황. 이 때문에 이날 오후 4시까지도 댐 방류를 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일부 주민은 댐 하류 500m 지점 강변에 천막 7개와 텐트 3개, 농기계 7대를 놓고 방류 저지에 나섰으며 이상근 영주시의원 등은 방류 결정에 항의하며 삭발식을 하기도 했다.

영주댐수호위는 결의문을 통해 “영주댐은 2016년 완공하고도 3년 동안 물을 담지 못하다 시민 요구로 2019년 겨우 담수하기 시작해 올해 완료했다"며 “새로운 힐링 관광지가 된 댐에 주민 동의 없이 방류를 결정해 강력저지에 나섰다.

강성국 영주댐수호추진위원장은 “댐 설치 시 지역주민들이 수몰 등의 이유로 강력히 반대했지만 완공되면 관광사업 등의 여러 가지 개발을 통해 지역민들이 살 수 있게 약속을 했다"며 “이제 와서 댐 방류를 하면 삶의 터전만 빼앗기고 댐을 통한 지역 경제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없어 생존이 걸린 문제다"고 방류를 하지 않을 때까지 지역민들이 교대로 천막을 지킬 것 이라고 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영주댐 건설은 우리가 요청한 것도 아니고 나라에서 필요에 의해 주민들의 반대에도 건설한 것"이라며 “영주댐 건설에 1조1030억 원, 댐 주변 지원에 1747억 원의 막대한 돈이 들어간 국책 사업이 무용지물이 될 우려가 있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장욱현 영주시장도 “일방적인 댐 협의체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댐 방류는 예측 가능한 협의체에서 충분히 논의해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권영세 안동시장은 “영주댐의 영향권에 안동시의 북후·서후·녹전면이 영향을 받고 있다"며 “행정당국에서 의사결정을 하기에 앞서 주민들의 의견들이 존중되는 의사결정을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학동 예천군수는 “지난 태풍 때도 경북 북부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안전했다"며 “이는 상류 영주댐에서 적절하게 안정적인 수위를 유지해 줬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