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인구구조 변화대응을 위한 수미창조 포럼 개최
김병철 기자 byungchul66@hanmail.net
기사입력 : 2020-11-08 19:16:12
전문가,관계자,및 구청 관계자 참석해 저출산,고령화 인구 지연감소와 수도권 유출에 따른 문제 잔단해
[대구타임뉴스 = 김병철] 대구 수성구는 지난 6일 범어도서관에서 ‘인구구조 변화 대응을 위한 수미창조 포럼’을 개최했다.

수성구에 따르면, 이날 포럼은 전문가, 관계 기관·단체 및 구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 자연감소와 수도권 유출에 따른 지방 인구소멸 문제를 진단하고 대응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구경북연구원 김세나 연구위원은 ‘지역 인구감소 대응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이란 주제로 포럼의 문을 열었다고 전했다.

김 연구위원은 “수성구민이 대구 타구·군에 비해 광역시 간 이동성향이 가장 높다"며 “교육, 직업, 더 나은 주거환경을 찾아 이동하려는 이들의 기대치에 맞는 정주여건 개선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말했다. 대구 청년센터장을 맡고 있는 박상우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교수는 ‘내일이 있는 수성구, <청년, 희망을 품다>’라는 주제로 발제를 맡아 청년인구정책의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제안했다. 수도권 청년 유출의 가장 큰 원인은 지역의 일자리 부족 문제이지만, 지속적인 청년 정착을 위해서는 경제적 지원정책과 더불어 지역사회에 대한 소속감과 자존감을 높이는 정책이 동시에 수반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인 양난주 대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저출산 문제의 해결을 위한 노력은 여성 고용지위 향상과 남성 돌봄정책 강화에서부터 시작된다"며, “함께 돌보고 함께 일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한 지자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대구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