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 유성구의회 사회도시위원회, 행정사무감사 통해 현안문제 제기 및 정책대안 제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0-11-18 19:38:15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광역시 유성구의회 사회도시위원회(위원장 인미동)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실시한 행정사무감사 통해 구정현안에 대해 심도 있게 질의하고 다양한 정책대안을 제시했다.

먼저 인미동 의원(사회도시위원장)은 약 60억 여원의 사업비를 들인 ‘봉명동 명물카페거리’ 조성사업이 준공이후 수목의 고사, 보도블럭 파손 등 사후관리가 미흡해 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과 노은1동이 유성구 주정차 과태료 부과 건수의 44%를 차지해 주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어 주차장 확충이나 단속 계도 등 주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행정을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김관형 의원은 지방자치단체 소유의 토지를 불법 점사용하는 사례가 전국적으로 늘고 있어 유성구에서는 사전에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유재산 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과, 최근 레저문화 확산과 코로나 19로 인해 공영주차장 등에 카라반을 장기 주차하는 경우가 있어 전용 주차장을 마련하는 등 변화된 여행트렌드에 맞는 정책을 펼칠 것을 주문했다.

김동수 의원은 매년 10억원 이상 적자를 보고 있는 유성구 마을버스에 대해 변화된 교통환경에 맞게 노선 및 운영방식을 개편해 주민불편을 최소화 할 것과, 우리구에서 설치해 준 어린이집 CCTV가 시설 노후화로 인해 화질이 떨어져 아동보호를 위한 예방기능을 제대로 못하고 있어 이에 따른 다각적인 지원방법을 모색할 것을 요구했다.

송봉식 의원은 월드컵 4거리에서 충남대 방면으로 우회전 하는 도로의 상습정체가 심해 시민들의 이용이 전무한 육교를 철거하고 차선을 하나 더 늘여 차량소통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방안과, 보육시설의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구에서 ‘모범어린이집’ 이라는 제도를 만들어 학부모들이 아이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어린이집이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제도 마련을 제시했다.

김연풍 의원은 유성구 복지관의 수가 인구수에 비해 부족하며 특히 장애인복지관과 노인복지관은 시설이 열악하고 이용자 수도 포화상태여서 기존시설에 대한 리모델링 및 증축의 필요성과, 출산 장려를 위해 출산장려금을 셋째아이부터 지원하고 있는데 둘째 아이도 잘 낳지 않는 현실에서 셋째부터 지원하는 것은 실제와 동떨어진 행정으로 둘째아이부터 지원할 수 있는 제도마련을 촉구했다.

최옥술 의원은 구민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한 ‘가로등 및 보안등 설치 관리 조례’가 유성구에는 아직 없어 산업표준법과 전기용품 안전관리법에 근거해서 설치기준 등 관련 사항을 담은 조례를 제정할 것과 최근 재활용 폐기물 수거 대란에 따른 대안으로 수거업체 선정시 유성구가 직접 조달청 나라장터 싸이트를 통해 적격 심사를 진행하고 대행업체를 선정하는 방식과 권역별로 업체를 선정하는 방식에 대해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