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구암동 고분군 제58호분의 발굴 조사하는 북구청과 대동문화재연구원
김병철 기자 byungchul66@hanmail.net
기사입력 : 2020-11-23 20:53:32
재58호분은 경사면을 정지해 묘역을 마련한후 호석과 함께 매장주체부로 조성해
[대구타임뉴스 = 김병철]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대구 북구청(청장 배광식)과 (재)대동문화재연구원(원장 조영현)이 발굴조사 중인 사적 제544호 대구 구암동 고분군 제58호분의 발굴조사에서 도굴되지 않은 상태로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조사 결과로 보아 제58호분은 경사면을 정지해 묘역을 마련한 후 호석(둘레돌)과 함께 매장주체부(시신을 안치하는 공간)인 석곽을 평면 ‘11’자형 주(主)석곽·부장(副葬)석곽으로 조성했으며, 이후 개석(덮개돌) 상면을 밀봉한 후 주곽의 북장벽 중앙부를 중심으로 구획석열 11개소를 방사상으로 구축한 후 분할된 내부에 점토와 할석을 채워 봉분을 축조한 것으로 판단된다. 주석곽은 내부 길이 5.7m, 너비 1m, 높이 1.4m정도이며 벽석은 모두 할석(깬돌)을 사용해 축조했으며 내부 중앙에는 시상석(시신 또는 목관 받침돌)이 확인됐다.

내부에서는 은제환두(칼손잡이 끝의 둥근 부분)와 은장병부(은장식 손잡이)를 가진 대도(큰 칼) 1점이 확인되됐으며 부장유물 중 동편은 단벽에 붙여 유개고배(뚜껑있는 굽다리접시) 4~5점을 일렬로 해 5줄로 놓은 후 단경호류(목짧은 항아리)를 2열로 배치했다. 또한, 유개고배류의 상부에는 철제 등자(말 안장에 달린 발걸이)·금장행엽(금장식 살구나무잎모양 말 띠 드리개), 은장운주(은장식 말 띠 꾸미개), 은장성형금구(은장식 별모양 말 안장·띠 꾸미개), 교구(띠를 죄어 고정시키는 쇠) 등의 마구류(말갖춤)를 부장했다. 특히 별모양의 장식구는 25점이 ‘U’자상으로 출토되었는데 말 안장 또는 가죽끈은 부식돼 남아 있지 않고 안장에 부착해서 꾸미개로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유사한 형태는 대가야왕릉으로 비정되는 고령 지산동 제44호분에서 출토된 바 있으나 이 고분 출토품은 돌기가 6개인 반면, 구암동 제58호분 출토품은 7개의 돌기가 있어 세부 형태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출토유물의 특징과 속성으로 보아 제58호분의 조성시기는 5세기 말에서 6세기 초로 추정되며, 인접한 제56호분의 조성시기와 유사한 것으로 판단된다.


대구타임뉴스
대구지역 인기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