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020 아트저지 <어디로 가야하는가> 전시 기획
이수빈 기자 lsbccc0708@hanmail.net
기사입력 : 2020-12-08 16:44:45
조각가 이승수의 군상 12점, 미술관 주변 숲 속 무대로 5년간 전시

[제주타임뉴스=이수빈기자] 제주현대미술관(관장 변종필)은 야외 프로젝트 2020 아트저지 <어디로 가야하는가> 전시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어디로 가야하는가>는 제주현대미술관이 처음 기획한 장기 프로젝트로 미술관 주변 숲 속을 무대로 예술작품과 자연이 동화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새로운 전시형식이다.

제주현대미술관은 그동안 미술관 주변 마을과 연계해 예술적 감성과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아트저지’ 사업을 계속해 왔다.<어디로 가야 하는가>는 2020 아트저지 전시로 마련했으며, 조각가 이승수의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명과 동명인 전시작품 <어디로 가야 하는가>는 폐기물과 시멘트의 조합인 6점의 군상과 제주 화산석으로 만들어진 6점의 군상으로 구성됐다.

제주도가 안고 있는 ‘개발과 보존’이라는 모순된 과제에 대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한 이 작품은 2019년 부산 바다미술제에 출품됐던 작품의 연작으로, 시간의 흐름에 따른 조형물의 변화를 통해 자연의 복원 과정을 생생하게 마주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약 5년의 시간동안 숲 속에서 지속될 예정이며, 시간이 갈수록 조금씩 이끼가 생겨나고 작은 식물이 돋아나는 등 자연물과 동화를 이루며 변해갈 군상의 모습은 현 시대의 주요 이슈인 환경의 문제를 되돌아보는 시간을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