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대설·한파에 시민피해 없도록 점검 지시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1-06 15:45:06
취약계층 보호장비 보급, 수도계량기 동파 기동수리반 운영 등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대전시(시장 허태정)가 대전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시민피해가 없도록 총력 대응에 나섰다.

허태정 시장은 6일, 이번 주 올 겨울 들어 가장 낮은 영하 16도까지 떨어진다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각 자치구와 함께 합동으로 한파와 대설피해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설 것을 해당 부서에 긴급 지시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24시간 상황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겨울철 시민안전을 위한 긴급 안전점검 및 종합상황실을 꾸려 운영키로 했다.

우선 시는 6일부터 피해접수는 물론 긴급 지원대책 마련을 위한 7개반 39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이어 취약계층에 발열조끼, 핫팩, 머플러 등의 보호장비를 보급할 수 있도록 각 자치구에 3600만원의 특별교부금을 지원하고 겨울철 행동요령과 안부확인을 위한 재난도우미 공무원을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각 상수도본부 사업소 등에 5개반 10명으로 구성된 한파대비 수도계량기 동파 기동 수리반을 이미 운영중에 있으며 현재 16건의 피해를 접수해 즉시 조치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대시민 긴급재난문자 발송하고 지역내 농축산농가를 대상으로 피해가 없도록 마을방송과 문자를 통해 유의사항을 안내할 계획이다.

한파 대비와 함께 대전시는 겨울철 강설에 따른 도로 결빙에 대비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동절기 도로제설도 적극 추진한다.

대전시는 관내 2,031km에 대한 제설차와 굴삭기 등 제설장비 312대를 준비해 제설작업을 추진하고, 제설 상황실을 상시 운영하여 관내 도로 결빙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강설 예보 시에는 제설 작업자를 야간에 사전 소집하여 제설자재 준비와 장비를 재정비하고 강설시 제설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키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특히 노년층, 노숙인 등 재난 취약계층에 대해 시․구 재난·복지부서가 협업해 현장중심의 대책이 신속하고 빠짐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공직자들에게 당부했으며 시민들께도 "한파대비 시설물 안전관리와 도로결빙시 감속운동 등 안전운전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강조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