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새해 첫 주 시민 생활 밀착 행정 펼쳐!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1-10 09:35:46
2021년 대전시정은 생활밀착 현장행정 될 것

허태정 대전시장이 새해 첫날인 1일 도시철도 판암기지를 방문해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신축(辛丑)년 새해, 민생 현장 점검을 통해 시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첫 한 주를 보냈다.

허태정 시장은 새해 첫날인 1일 도시철도 판암기지와 용운동119안전센터 등을 방문해 시민생활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하고, 연휴에도 근무 중인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와 함께, 대전의료원 건립부지 현장도 함께 방문해 앞으로의 추진계획을 집중 점검하며, 2026년까지 의료원이 건립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5일에는 코로나19 확진자 집단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대전교도소를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실태를 점검한 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헌혈 급감으로 어려운 의료 현실을 지원하고자 헌혈에 직접 참여해 시민 동참에 적극 앞장섰다.

연이어 6일에는 관내 대한요양병원협회 대전회 임원진을 접견해, 요양병원에 대한 긴급 의료대응 체계를 상시 구축하고 확진자 발생 규모와 환자 유형에 맞추어 신속히 전원 조치할 것을 요청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전국적인 한파와 대설주의보 예보에 재난 대응 강화도 직접 나섰다.

전국적인 한파에 시민불편이 우려되어, 7일 새벽 제설작업 현장을 찾아 직접 점검 지휘하고 출근길 시민 불편을 최소하도록 지시했다.

8일에는 노년층, 노숙인, 쪽방주민 등 재난 취약계층을 찾아 열악한 주거 공간, 난방기구 과열, 전기합선 등 안전사고 위험에 무방비인 대전역 쪽방촌 주민들에게 한파 대응물품을 전달하고, 한랭 질환 유의를 당부했다.

이어, 동구 삼성동에 위치한 노숙인 등 무료급식소인 ‘대전성모의 집’을 방문해 이용자들에게 한랭 질환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으며, 급식봉사자들과 함께 애로사항 등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끝으로, 한밭체육관 주차장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아 선별진료소 운영현황과 애로사항 등을 청취한 뒤 추위 속에서 비상근무 중인 근무자들을 격려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앞서, 허태정 시장은 새해 백신 보급과 치료제 개발이 눈앞에 다가오고 있지만,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되기까지는 시일이 걸리는 만큼 코로나19 방역과 민생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신년사를 통해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새해 첫 주부터 코로나19와 겨울 한파로 인해 가장 먼저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생활 안전을 챙기고, 방역시설 점검과 소외계층 보호 등 시민 생활 밀착 행정을 나선 것으로 보인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데 한파까지 겹쳐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깊이 우려된다"며 “올해는 시민들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희망찬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역안전망 강화, 민생경제 회복, 지역 현안사업 등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