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북 최초 양음압 기술’적용 선별진료소 운영하는 칠곡군
이승근 기자 isg2393@hanmail.net
기사입력 : 2021-01-10 17:42:58
선별진료소 의료진 체력 고갈시키고 주민들에게 불편 주던 방호복 사라져 호평

[칠곡타임뉴스=이승근] 코로나 선별진료소에 의료진의 체력을 고갈시키고 주민들에게 불편을 주던 두터운 방호복이 사라져 호평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칠곡군은 경북 최초로‘양음압 기술’을 적용해 방호복을 입지 않고도 검사가 가능한 선별진료소를 신축하고‘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설치하는 등 진료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텐트형으로 운영되던 선별진료소는 검사 절차가 까다롭고 시간이 오래 소요되는 것은 물론 기상 상황에 취약하고 의료진과 피검사자와 접촉으로 감염 위험이 존재했다.

이에 칠곡군은 국·도비 포함 2억5천만 원을 들여 보건소 옆 공간에 역학조사실과 검체실을 각각 3개소를 갖춘 선별 진료소와 호흡기 진료소를 마련했다.

지난 5일부터 진료를 시작한 새 선별진료소는 최신 양음압시설과 산소발생기는 물론 환기와 냉·난방 시설까지 갖춰 기상 변화와 감염 위험 없이 검사가 가능하다.

의료진은 방호복과 마스크, 고글 같은 체력적 부담이 큰 방역장비를 갖출 필요성이 없어져 업무 피로도가 낮아지고 방문 주민은 쾌적한 환경에서 고품격 의료서비스로 보호받게 됐다.

또 기존의 텐트형에서 30분에서 1시간까지 소요되던 검사 시간이 10분 이내로 단축되어 하루 3백건 이상의 검사가 가능해 졌다.

특히 선별진료소 내 방호복 미착용으로 월 3천 만의 상당의 방호물품 구입비와 5백kg의 의료폐기물이 감소하는 등 예산절감과 환경보호에도 크게 한 몫 할 전망이다.

이와 더불어 신축 선별진료소에 호흡기전담클리닉을 운영해 병·의원급의 호흡기·발열환자 진료 거부로 인한 공백을 방지하고 의료인을 감염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게 됐다.

이는 감염병 위기대응 매뉴얼 이상의 모든 고강도의 수단과 방안을 강구하도록 한 백선기 칠곡군수 지시에 의해 이뤄진 결과이다.

장유석 경상북도 의사회장은“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의료진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라며“적은 비용으로 사회‧경제적 효과는 물론 환경까지 보호할 수 있는 칠곡군의 사례가 타 지자체에 많이 전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선기 군수는“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더욱 효율적이고 의료진의 안전까지 보장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했을 뿐만 아니라 군부 최초로 감염병 대응담당을 신설했다"며“앞으로도 동원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투입해 지역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