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카이스트는 대한민국을 10대 강국으로 만든 주역!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2-16 20:45:52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카이스트에서 열린 개교 50주년 행사에서 영상으로 축사를 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카이스트는 대전을 과학 도시로 대한민국을 10대 강국으로 만든 주역이라고 강조했다.

KAIST는 16일 개교 50주년을 맞아 한국을 빛낸 50년, 인류를 빛낼 100년이라는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서 허태정 시장은 “KAIST 개교 50주년을 계기로 인류의 삶과 미래가치를 창출하는 세계 최고의 혁신대학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원하다고 말했다.

이날 온·오프라인으로 열린 기념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박병석 국회의장,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 라파엘 라이프 미국MIT 총장, 허태정 대전시장 등 정계와 재계·학계 등에서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토마스 로젠바움 미국 캘리포니아 공과대학교 총장, 조엘 메소 스위스 취리히 연방 공과대학 총장 등이 ‘미래 50년 대학의 역할’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을)은 축사를 통해 “50번째 생일을 맞이한 KAIST는 100년, 200년을 바라보는 출발선에 서 있다"며 “바이러스 에너지 기후변화 등의 세계적 문제에 KAIST가 역할을 톡톡히 해주리라 믿으며 지원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조승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갑)도 “1989년 대전에 이전한 KAIST는 대전 과학도시의 상징"이라며 “4차산업혁명이라는 변화의 물결에서 대한민국 과학발전의 더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대통령도 축사를 통해 과학기초연구예산을 2배 확대하고 과학자들의 연구기회를 늘리는 것으로 소신껏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의 격변 속에서 지속가능한 번영의 길을 KAIST가 개척해주길 바란다"며 “대한민국은 세계 5번째로 R&D 100조원 시대를 열었으며 정부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이스트는 1971년 2월 16일 국내 최초의 이공계 연구중심 대학원 ‘한국과학원(KAIS)’으로 출범해 1973년 3월 106명의 석사과정 학생이 처음 입학해 이달까지 박사 1만4418명, 석사 3만5513명, 학사 1만9457명 등 총 6만9388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