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 충남교육청 지역 소상공인 외면!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3-31 19:29:58
교육지원청 지역별 물품구매비율 평균 15.9%…화장지, 준비물 등도 타지역 물품 구매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충남도교육청이 지역 소상공인을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은 31일 제32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도정·교육행정질문을 통해 “도내 교육기관들이 조금 비싸고 불편하다는 이유 만으로 충분히 구매할 수 있는 물품을 타 시도에서 구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이 지난 2019~2020년 시·군교육지원청과 각급 학교, 도서관과 교육기관 등에서 구매한 1인당 90만 원 이상 지역별 물품구입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구매 비율은 평균 15.9%에 그쳤다.

금액으로 보면 전체 4297억 4232만 원 중 685억 5226억 원만 소재지역 물품구입에 사용했다.

도내 15개 시군 중 공주(21.9%)와 서산(21.2%)을 제외하고 소재지역 물품구매 비율은 모두 20% 미만을 기록했다. 10% 미만도 2곳이나 됐다.

특히 검은 비닐봉투나 소독휴지, 플라스틱 의자, 학습준비물 등 도내에서도 충분히 구입할 수 있는 물품도 타 지역 업체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67%, 2865억 원에 이른다.

김 의원은 “충남도민은 교육기관에 교육세를 내고 있다. 조금 비싸고 불편하다는 이유로 지역상권을 외면하고 있다"며 “지역과 상생하지 않으면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도내 농어촌지역 인구가 줄어들고 학교 폐교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특히 감염병 사태로 소상공인 70.8%가 매출 감소를 겪고 있다는 실태조사 결과도 있다"며 “도교육청과 학교, 행정실과 교직원 모두가 한마음으로 지역과 상생할 수 있도록 소재지역 물품을 적극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도교육청의 환경교육 종합계획과 영양교육체험관에 대해서도 제언했다.

김 의원은 “도교육청의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보면 에너지전환교육, 학생기자단 등 기존 환경교육의 확장성 차원의 사업이 주를 이루고 있다"며 “생물다양성 보존과 기후온난화 예방, 탄소배출 저감 등 공익적 가치가 높은 먹거리 분야를 종합계획과 현재 계획 중인 영양교육체험관에도 포함시켜 줄 것을 제안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