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영순 의원, 대전 상서지구 신규 공공택지 지정 환영!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4-29 16:42:20
29일, 국토교통부가 2차 지방 신규 공공택지로 대전 상서지구 선정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더불어민주당)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인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더불어민주당)은 29일, 국토교통부가 대도시권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2차 지방 신규 공공택지로 대전 상서지구를 선정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지방 신규 공공택지로 대전상서(0.3만호), 울산선바위(1.5만호) 등 중소규모 택지 2곳에 총 1.8만호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대전 상서지구는 대덕구 상서동과 와동 일원으로 경부고속도로 신탄진IC 등과 인접한 26만㎡규모의 택지에 3200호의 주택을 공급하게 된다.

인근에 위치한 대덕산업단지, 평촌중소기업단지 등의 종사자를 위한 양질의 직주근접형 주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기존 상서 행복주택과 연계하여 산업단지 행복타운을 구축하고 입주민 근로자를 위한 생활SOC 확충 등을 통해 구도심 활성화도 도모할 예정이다.

그동안 박영순 의원과 대전시는 원도심 균형 발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갖고 정부에 지속적으로 원도심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해줄 것을 건의해 왔고, 대덕구 조차장 부지 등 원도심 지역 신규사업 대상지를 발굴하고 추진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대전시는 앞으로 2022년 상반기까지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2024년 지구계획이 승인되는 대로 2025년 착공해 오는 2029년에 최종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금번 발표한 신규 공공택지에 대한 투기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신규 공공택지의 지구 내 소재 동 지역 등 주변 지역은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하여 투기성 토지거래 등을 사전에 차단한다. 또한, 주민공람 즉시 개발행위 제한이 적용되어 사업지구 내 건축물의 건축, 공작물 설치, 토질 형질변경, 토지의 분합‧합병, 식재 등의 행위가 제한된다.

박영순 의원은 “상서지구가 대전지역 신규 공공택지로 선정돼 동서균형 발전은 물론 침체된 원도심 지역이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시민의 주거 안정을 위한 양질의 주택공급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주택가격이 안정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