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남도, 스마트 특성화 기반 구축 공모서 국비 120억 확보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4-30 10:40:31
그린수소 부품 개발·디스플레이 스마트센서 모듈 기술 지원 등 2건 선정
[충남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충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2년도 스마트 특성화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 2개 과제가 선정돼 국비 120억 원을 확보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공모에서는 △그린수소 생산 수전해 부품 개발 지원 플랫폼 구축사업 △초실감 디스플레이 융합형 스마트센서 모듈 기술 지원 플랫폼 구축사업 등 신청 사업 2개 모두 선정됐다.

그린수소 생산 수전해 부품 개발 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은 정부와 도의 탈석탄 및 에너지 전환 정책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도내 기계 부품 가공 산업의 고분자 전해질 분리막(PEM) 수전해 스택 부품 생산 산업 전환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도는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국비 60억 원 등 총사업비 110억 원을 투입해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에 ‘그린수소 부품 전환 지원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초실감 디스플레이 융합형 스마트센서 모듈 기술 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은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확산 등 비대면 산업의 활성화 및 양방향 소통 시대의 개막 등 스마트센서 산업의 급속한 성장이 예상됨에 따라 스마트센서 산업을 육성하는 것으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국비 60억 원 등 총 90억 원을 투입해 디스플레이 스마트센서 모듈 제작에 필요한 설계·제작·인증·평가 등을 지원한다.

도는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을 통해 고용 유발 101명, 생산 유발 306억 원, 부가가치 유발 90억 원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그린수소 생산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고 주력산업을 발전시켜 산업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를 이끌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 특성화 기반 구축사업은 지역 핵심 자원과 역량을 활용해 지역 산업을 고도화·다각화하는 사업으로,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도에서는 현재 △융합형 전장 모듈 고안전 기반 구축사업 △힐링스파 기반 재활 헬스케어 다각화 사업 △첨단 화학산업 지원센터 구축사업 △사용자 중심 재활 헬스케어 기기 플랫폼 구축·고도화 사업 등 4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