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북도, 24시간 재난상황실 운영... 신속 대응대세 완비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21-05-02 11:41:36
- 4.1일부터, 재난안전상황실과 당직실 통합 운영... 재난상황 초기대응 -

[경북타임뉴스=이태우 기자]경상북도는 도내 발생하는 재난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대응하기 위해 365일, 24시간 쉬지 않는 재난안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경북도청 청사 7층에 위치하고 있는 재난안전상황실은 연면적 232㎡의 사무실에 대형 상황판과 각종 재난상황관제·전파시스템, 영상회의시설 등을 갖추고 있으며, 9명의 근무자가 3인 1조로 교대근무하고 있다.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상황대처와 수습을 위해 관련부서와 유관기관 등 다양한 조직이 협업하여 움직여야 한다. 빠른 초기대응은 피해확산을 막고 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재난안전상황실이 실시간으로 재난상황정보를 수집, 전파하는 등 총괄 상황관리 역할과 재난대응프로세서가 작동하기 전까지 초동지휘 역할을 수행하며 이를 가능케 한다.

그간, 구미 불산 가스 누출(2012년)과 같은 유해화학물질유출 사고, 경주·포항 지진발생(2016년, 2017년), 안동 대형 산불발생(2020년, 2021년) 등을 포함한 도내 크고 작은 재난사고의 초기상황관리가 모두 이곳에서 이루어졌다. 작년에는 코로나19 발생 영향으로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접수한 재난안전사고는 1,704건이다.

또한, 긴급재난문자발송을 통해 도민들이 재난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 발생으로 발송 횟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430건의 재난문자를 발송하였고, 올해에는 4월 30일 기준 89건을 발송하였으며, 매뉴얼에 따라 코로나19 관련 재난문자발송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4월 1일에는 직원복지와 재난상황업무 일원화를 위해 도청 당직실을 재난안전상황실로 통합, 업무를 집중화하였으며, 재난상황 초기대응능력 향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전년무 경북도 안전정책과장은 “재난안전상황실은 불시에 찾아오는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재난상황으로부터 안전한 경북을 만들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