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41년 만에 호남 외 전국 보수 대표격으로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단독 초청" 광주 방문 의미..
나정남 기자 nano1772@naver.com
기사입력 : 2021-05-22 06:52:25
= 한화갑 전 대표, 문재인 지지를 묻는 질문에 “근데 말이요, 전라도 사람들이 뒤집어지면 하루아침에 다 뒤집어져요“ =

[타임뉴스=나정남기자] 지난 21일, 국민의힘 서·태안 지역구 성일종 의원은,「산지관리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 통과된 점을 축하하며 ‘백두대간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이어 “육십령은 경상남도 함양과 전라북도 장수의 경계에 위치해 산림정원으로 조성될 경우 (영호남)동서화합의 상징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충남 서산태안 지역구 성일종 의원]

성 의원은, 그간 국민의힘 비대위원으로 활동하며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서진정책에 부응하고 힘을 실어 주었던 장본인이다. 이번 전북 장수군 ‘육십령 산림정원 조성사업’ 역시 영호남대통합에 이어 국민대통합 일환으로 국민들은 판단하고 있다.

그는 지난 17일 '사단법인 5,18민주유공자유족회' 41주년 추모제에 호남 외 전국 보수대표격으로 유일하게 초청받은 성 의원이 광주를 방문했다. 호남민심 향방이 보수 대권후보에 쏠리고 있는 시기에 귀추할 만한 대목이다.

지난 9월 시사오늘에 출연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이자 새천년민주당 한화갑 전 대표 역시 호남대망론을 거론하며 “보수에서도 호남대통령이 나와야 한다" 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전라도가 경상도 출신인 노무현, 문재인을 밀었듯 경상도에서도 전라도 출신을 전폭 밀어 줘야 해요 그래야 국민화합이 되요“ 라며 호남 보수 대망론에 호냠이 앞장설 것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날 한화갑 전 대표의 특기할 만한 발언으로, (호남사람이) ‘문 정부를 지지한다는 것이냐’ 는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고 “근데 말이요, 전라도 사람들이 뒤집어지면 하루아침에 다 뒤집어져요“ 라며 '보수 대권후보에 호남인이 있다' 는 당시의 설에 힘을 실었다.

지난 5일, 충청지역 공주·부여·청양 5선 정진석 의원도, ‘정권을 잡으려면 영남 정당으로는 어렵다는 것이 국민의 정서이고, 특히 당원들의 생각은 더 그렇다고 본다’ 면서 ‘1년 뒤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바란다면 전라도면 어떻고 경상도, 충청도면 어떠냐‘ 며 국민의힘이 전국정당으로 거듭날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41년 만에 보수정당 대표격으로 호남에서 유일하게 초청받아 방문 화답한 성일종 의원의 광주행이 시사한 바는,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추진한 서진정책연장 설에 무게감이 실리고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