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동정
제주,원희룡 지사 “故 고태문 대위 고귀한 희생 가슴 속에 새길 것”
이수빈 기자 lsbccc0708@hanmail.net
기사입력 : 2021-06-07 16:54:58
7일 故 고태문 대위 자녀 고옥희 씨 위문·격려하고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전달

[제주타임뉴스 = 이수빈]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제주출신 호국영웅 故 고태문 대위의 자녀 고옥희 씨에게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전달하고 “고인의 고귀한 희생을 가슴 속에 새기겠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제주도는 7일 오전 11시 30분 제주시 소재 故 고태문 대위의 자녀 고옥희 씨 자택에서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故 고태문 대위는 구좌읍 한동리 출생으로, 1950년 6·25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육군에 자원입대했다.

고인은 1951년 8월 24일 강원도 양구군 해안분지(일명 펀치볼) 동쪽 884고지 전투에서 고지를 탈환하는 데 큰 공을 세웠으며, 1952년 11월 12일 강원 고성지구 351고지 전투 중 전사했다.

생전 화랑·충무무공훈장, 사후 1계급 특진 및 을지무공훈장을 추서 받았으며, 우리나라 호국인물 100인(1995년), 전쟁기념관 이달의 호국인물(1999년), 국가보훈처 이달의 6·25전쟁영웅(2013년) 등에 선정됐다.

고인의 무남독녀 외동딸인 고옥희 씨는 어려운 생활에도 불구하고, 보훈가족 재가복지서비스 활동 등 고인의 나라사랑 정신을 대를 이어 실천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신 고인의 숭고한 공헌에 깊은 경의를 표한다"며 “명패 달기 등 다양한 행사와 사업을 통해 독립과 호국의 역사를 만들어온 영웅들, 오랜 세월 희생하고 헌신한 유가족들이 우리 가까운 곳에 늘 함께하고 있다는 걸 많은 도민이 아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6월 한 달 동안 도내 국가유공자 및 유족에 대해 예우와 감사의 마음을 담아 간부 공무원 위문 및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명패 전달 대상이 기존 ‘독립(유족)·국가유공자’에서 ‘국가유공자 유족’까지 확대해 시행되고 있으며, 도내 대상자는 2350명이다.

도와 행정시 간부 공무원은 생계곤란 및 1급 중상이자 또는 2인 희생 유족 등 230여명을 위문하는 한편, 위문대상자 중 명패 부착 대상자인 경우 직접 명패를 전달(부착)함으로써 유족에 대한 예우를 한 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