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성주 성산동 고분군, 제48호분(대분) 발굴에 기대감 높아
김민규 기자 timenews12@hanmail.net
기사입력 : 2021-06-09 21:55:00
학술발굴조사를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성주타임뉴스=김명일 기자] 성주군은 8일 군수실에서 성주 성산동 제48호분(대분)의 학술발굴조사를 위해 경북문화재단 문화재연구원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86호인 성주 성산동 고분군은 성주를 대표하는 중심 고분군이다. 그 중에서도 제48호분은 그 크기가 제일 커 ‘대분(大墳)’이라 불려왔다.

성주 성산동 고분군은 1917년 조선총독부의 ‘조선고적조사사업’일환으로 실시된 현장조사에 의해 그 분포와 위치가 처음 학계에 알려졌다. 고분군에 대한 발굴은 1918년과 1920년 두 차례에 걸쳐 조사되었는데, 그 중 제48호분은 1920년 조선총독부의 고적조사위원이었던 야쓰이 세이이쓰(谷井濟一)에 의해 조사되었다. 당시 중심석곽에서 다량의 유물이 쏟아졌으며 지역민들의 관심 속에서 단기간에 현장조사가 마무리되었다.

문제는 조사를 끝낸 야쓰이가 조사 내용을 전혀 보고하지 않았다는데 있다. 약보고서는 커녕 복명서도 제출하지 않았다. 발굴조사 역시 매우 거칠었는데, 고분의 중심부를 찾아 천장을 파괴하고 인부를 들여보내 주곽의 내부에서 유물만 수습하였다. 봉토 내 부곽 등은 전혀 조사하지 않았다. 다행스러운 것은 출토유물이 총독부박물관으로 옮겨져 지금도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되어 있고, 당시의 조사 사진과 서류는 국립중앙박물관에 일부 보관되어 있다.

결국 1920년의 발굴조사는 단기간에 주곽 내부의 유물만 파낸 발굴이었다. 고분의 축조방식은 물론이고 주곽의 구조형식에 대한 실측과 기록도 누락되었다. 따라서 이번 학술발굴은 주곽의 구조형식에 대한 기록과 촬영이 가능할 뿐 아니라 부곽에서 유물이 발견될 가능성도 충분히 존재한다. 그리고 이를 통해 제48호분의 성격 규명과 나아가 성주 지역 고분문화 및 실체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병환 성주군수는 “최근 경주 및 익산 등에서도 일제강점기에 발굴되었던 고분을 재발굴하여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알고 있다. 우리 성주의 성산동 고분군 역시 또 하나의 값진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