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해양구조협회, 정부수난구호지원금, "유령명단 제출, 허위수취 의혹" 해양경찰청 진정접수 조사 나섰다..
나정남 기자 nano1772@naver.com
기사입력 : 2021-06-19 06:46:52
태안군청, 수난구호 실비지원금, 충청북부지부 하계 해수욕장 봉사대 식대,피복비 편취의혹 철저히 조사해야..

[타임뉴스=나정남기자] 지난 14일 본지가 보도한 한국해양구조협회 태안군 H지부장 비리혐의 진정서가 16일 해양경찰청장에게 접수됐다. 진정서에 따르면, 해당 협회는 태안군에서 지급되는 수난구조출동 실비지원금을 출동하지 않은 명단을 기재하여 1인 2몫을 지급받는 방법으로 정부지원금을 허위로 수취한 의혹도 포함됐다.

[지난 14일 본지에서 보도한 한국해양구저협회 진정서 해양경찰청 접수증]

더 나아가 H지부장은, 자신이 주관한 임원회의에서 일부 회원이 ‘봉사대원이 받아야 할 식대 및 피복비 편취의혹’ 및 ‘정부지원금 유령명단 제출 허위 수급 의혹’ 을 제기하자, “협회가 싫은 분은 그냥 나가주세요" “기자들과 내통한 자는 발견 즉시 회의를 거쳐 제명 처리할 것입니다" 라고 공식발언해 의혹을 사실로 은폐하고자 한 정황도 포착됐다.

이런 사실을 인식한 일부 봉사대원은 "지부장이 자신의 혐의를 감추고자 대원들을 협박한다" 면서 '지부장 자질이 있는지 의심된다' 고 성토하고 있다.

H지부장과 동일한 유사 협박 정황은, 해당 소속 본회 한국해양구조협회 M이사장과 같은 방식이라고 해당 협회 총괄본부장은 밝혔다.

부산 본회 M씨는, 지난 2017년 12월 경, 전북 대아역에서 기 추천받은 협회장 지명대상을 만나 “한국해양구조협회 전국 협회장들은 입회금으로 3천만원에서 5천만원 정도의 발전기금을 (상납)입금한다" 면서 매년 2월 경 개최되는 본회 이사회 전 ‘발전기금을 납부하라’ 는 식으로 우회 발언해 당시 M씨의 부적격 자질을 지적하는 등 분란이 야기됐던 사실도 이번에 밝혀졌다.

[한국해양구조협회 로고]

또한 제보한 본부장은, 2018년 경에는 '전국수협에서 무상기부받은 활동복을 약2만원 가량에 판매하겠다' 고 공지해, '전국 봉사대원에게 뭇매를 맞고 수상지급한 바 있다' 는 증거기록을 첨부해 제보했다.

이들 추가로 제보한 증거기록에 따르면, 현재 태안군 "H지부장 비리의혹은 해양경찰청이 나서 조사하겠다" 는 통고를 받은 상태이며, 이사장 M씨의 인건비 착복의혹 및 이사회 미 승인, 총회 미 보고 협회장 임명의혹 등으로 '이사회선출결의 무효소송' 사건이 사법부 계류 중인 것으로 본지는 확인했다.

한국해양구조협회는 해경제9호로 지정된 사실상 해양경찰청 관리감독 산하단체다. “염불에는 관심 없고 잿밥에 신경쓴다" 는 한국해양구조협회 내부의 조용한 인적쇄신 요구를 해양경찰청은 적극 반영해야 하겠다.

서울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