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흥시설 발 감염확산 차단 집합금지로 핀셋방역!
김이환 기자 klh0422@naver.com
기사입력 : 2021-07-20 14:51:06
유흥시설 7월 21일 0시부터 2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

[구미타임뉴스=김이환 기자] 구미시는 타지역 확진자에 의한 유흥시설 도우미 발 코로나19 감염 확진이 이어지고 있어 유흥시설(유흥·단란주점)을 대상으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유흥시설 관련 확진 사례를 바탕으로 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진단검사 결과 음성 확인 후 고용할 것"을 행정명령하여 방어코자 하였으나, 지역 공동체의 안전을 등한시한 일부 영업자들의 삐뚤어진 관념이 지역사회를 혼란으로 내몰았다.

확진 사례를 보면 지난 18일 구미시 원평동 소재 L주점 이용자와 종사자(도우미) 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다음날인 19일 4명이 확진되는 등 대규모 감염 확산이 우려되자 일부 시민은 “외부인의 출입이 잦은 공단지역인 구미시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오고 있어 강력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걷잡을 수 없게 된다."며 항의하기도 하였다.

구미시(식품위생과)에서는 지난 일요일 집단 확산 우려에 따라 확진자가 발생한 유흥시설에 대하여 긴급 집합금지 조치와 방역 위반 여부를 긴급 점검을 실시하고

구미시에서 지원한 간편전화 체크인(출입자 명부)을 사용하지 않은 부분에 대하여 관련법에 따라 엄중 조치하고, 부시장 주재 긴급방역대책회의를 소집 확산통로를 조기차단하기 위하여 집합금지 행정명령키로 결정하였다.

따라서 이들 유흥시설은 7월 21일 0시부터 8월 3일 24시까지 2주간 운영하지 못하며, 이를 어길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80조의 규정에 의거 형사 고발되어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