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예타 통과 총력!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7-21 19:28:03
이르면 9월 중 결과 발표, 예타 통과시 4년간 1288억 투입
허태정 대전시장이 21일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수행 중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을 방문해 지난 5월 취임한 김재진 원장에게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예타 통과를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세계적 수준의 특수영상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21일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예비타당성 조사를 수행 중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세종시 소재)을 방문해 지난 5월 취임한 김재진 원장에게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예타 통과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대전은 국내 최대 규모 영화촬영 스튜디오 및 대덕특구 출연연 등 탄탄한 특수영상 촬영, 제작 및 R&D 인프라가 집적돼 세계적인 특수영상 거점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여건이 이미 마련된 곳"이라며 대전의 강점을 알렸다.

또한 “한국판 뉴딜의 중점이 지역균형인 만큼 국토 균형발전 차원에서 예타 심사에서도 정책적인 배려가 필요하며, 대전이 세계적 수준의 특수영상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조속히 예타를 추진해주기 바라며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는 지난 6월 ‘리얼라이즈 픽쳐스’, ‘웨스트월드’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특수영상 분야 7개 기업과 ‘특수영상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지난 2020년 3월 예비타당성조사 착수 이후 코로나19로 기업수요조사가 지연되었으나, 지난 4월 기업수요조사가 재개되면서 이르면 9월쯤 그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예타가 통과하게 되면 도룡동 특수영상복합단지 내 연면적 3만 5280㎡(1만672평) 규모(지상 10층, 지하4층)로 80여개 특수영상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공간과 가상 스튜디오, 영상 후반작업 및 전문인력 양성 공간 등이 고루 갖춰지게 된다.

사업비는 2022년부터 4년간 1288억(국비 644, 시비 및 민자 644)이 투입된다.

또한 사업의 파급효과로 청년 일자리 창출 1200명, 생산유발 1063억 원, 부가가치 491억 원 이상의 효과가 발생, 대전 미래 먹거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