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허태정 대전시장, 코로나 4차 대유행 차단위해 ‘총력 대응’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1-07-22 01:09:17
21일부터 유관기관 합동 유통․유흥․교육․체육시설 등 현장점검 및 계도 나서
허태정 대전시장·황인호 동구청장·송정애 대전경찰청장이 21일 용전동 복합터미널을 방문해 코로나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부터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로 상향하는 가운데 3단계 방역수칙 실천에 대한 시민 참여율 제고를 위해 유관기관 단체장들과 방역수칙 이행실태 점검과 계도에 나섰다.

이와 관련 21일 허태정 시장과 송정애 대전경찰청장, 황인호 동구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용전동 복합터미널 및 이마트, CGV대전터미널점 등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실태를 점검했다.

이날 점검을 시작으로 7월 31일까지 5개구를 순회하며 유통시설, 유흥시설, 교육시설, 체육시설 등 감염 확산 우려가 있는 시설들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대전시의 총력태세 돌입은 그동안 수도권 등 타 지역에 비해 적은 확진자 발생률을 보이는 등 안정적으로 관리되어 왔으나, 7월 들어 수도권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지역 간 이동량 증가와 변이 바이러스 유행의 여파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7월 22일부터 8월 4일까지 대전시 전체 어린이집 1111곳에 대한 휴원명령을 발동했다. 휴원기간은 추후 상황에 따라 연장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이번 4차 대유행을 차단하기 위해 시-교육청-경찰-자치구 합동으로 단속반 2000여명을 편성, 집중 단속에도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진단검사와 역학조사, 격리치료로 이어지는 방역망을 더욱 촘촘하게 구축하고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대규모 진단검사와 철저한 역학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허태정 시장은 20일 저녁까지 지역 내 선별진료소를 직접 찾아 폭염속에서 방역 최일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현장종사자들의 헌신에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또한 허태정 대전시장은 합동점검 후 관저2동 행복복지센터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대전시민의 안정적인 치료를 위한 대전제2생활치료센터 개소를 위해 주민설명회를 갖고 추가 시설의 절실함을 주민들께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허태정 시장은 “불편함과 어려움이 크신데도, 대전시 방역 강화조치에 협조해 주시고 계신 시민들께 감사하다"며 “답답하고 힘드시겠지만, 최대한 이동과 만남을 자제하고 코로나 확산 저지에 힘을 모아주길" 간곡히 부탁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