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산성과 위례성 등 백제 유적 활용 방안 모색
최영진 기자 sosyoungjin1@hanmail.net
기사입력 : 2021-09-10 18:33:29

[천안타임뉴스= 최영진 기자] 천안시와 충청남도 역사문화연구원은 10일 오후 천안박물관 강당에서 ‘백제 초도와 천안’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천안시가 주최하고 충청남도 역사문화연구원이 주관한 이번 학술대회는 천안지역 초기백제의 모습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이해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코로나19 예방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고려해 천안시 유튜브로 생중계됐다.

참석자들은 선학들의 위례성에 관한 연구 성과를 정리하고 직산 사산성과 위례성의 조사 성과 및 천안지역의 고고학적 위상을 검토하고, 앞으로 천안지역의 백제 유적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개회사와 환영사를 시작으로 이호경 충청남도 역사문화연구원의 ‘천안 위례성과 사산성 조사성과’, 이종수 단국대 교수의 ‘천안지역 고고학적 위상’, 임명순 전 국사편찬위원회 사료편찬위원의 ‘정약용의 위례성과 안정복의 위례성설의 비교’, 김주호 배재대 교수의 ‘천안지역 백제유적 활용 방안’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이후 공석구 한밭대 교수가 좌장으로 종합토론회를 주재해 관련 전문가들과 초기백제와 관련한 고고학, 문헌사 등으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천안 성거산 위례성(충청남도 기념물 제148호)은 삼국유사에 ‘직산에 백제의 첫 도읍지인 위례성’이라는 기록이 있다. 천안 성거산 위례성의 성격을 밝히기 위해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소에서 1989년 시굴조사를 시작했으며, 이후 충청남도 역사문화연구원에서 2009~2010년, 2016~2017년 발굴조사를 지속해서 추진해 오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위례성에서 백제시대 목곽고 중 국내 최대 규모의 방형 목곽고를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